베트남서 산사태로 토사가 군 막사 덮쳐 장병 22명 매몰
베트남서 산사태로 토사가 군 막사 덮쳐 장병 22명 매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노이(베트남)=AP/뉴시스]베트남 중부 꽝트리 지역에서 18일 군 구조대원들이 이날 발생한 산사태로 22명이 매몰된 군기지 사고 현장에서 시신 한 구를 수습하고 있다. 베트남 중부지역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적어도 22명의 군인들이 매몰됐다고 국영방송이 보도했다. 베트남 중부 지역에서 호우로 산사태가 잇따르면서 사흘 전에도 또다른 산사태로 13명이 사망하고 16명이 매몰됐었다.
[하노이(베트남)=AP/뉴시스]베트남 중부 꽝트리 지역에서 18일 군 구조대원들이 이날 발생한 산사태로 22명이 매몰된 군기지 사고 현장에서 시신 한 구를 수습하고 있다. 베트남 중부지역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적어도 22명의 군인들이 매몰됐다고 국영방송이 보도했다. 베트남 중부 지역에서 호우로 산사태가 잇따르면서 사흘 전에도 또다른 산사태로 13명이 사망하고 16명이 매몰됐었다.

베트남 중부에서 18일 산사태로 토사가 군 막사를 덮치는 바람에 장병 22명이 매몰됐다.

베트남뉴스통신(VN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산사태는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9시 30분께 베트남 중부 꽝찌성 산악지대인 흐응호아현에 있는 한 군부대 뒷산에서 발생했다.

당시 막사에 있던 장병 22명이 매몰됐고, 이 가운데 1명이 시신으로 발견됐다.

당국은 구조 인력과 장비를 투입하고 있으나 사고 현장으로 가는 도로 곳곳이 산사태로 막힌 탓에 접근하는 데 상당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중부 지방에는 이달 초부터 태풍 등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쏟아져 홍수와 산사태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지난 17일 저녁에도 꽝찌성 흐응호아현에서 산사태로 주택 한 채가 매몰되는 바람에 일가족 6명이 매몰됐고, 이 가운데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앞서 지난 11일 밤에는 인근 트어티엔후에성의 수력발전 댐 건설 현장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토사가 건물을 덮치는 사고로 직원 17명이 매몰됐고, 이 가운데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또 군인 등 구조대원 13명이 이들을 구조하러 나섰다가 다른 산사태로 목숨을 잃는 등 이달 들어서만 베트남 중부 지역에서 홍수와 산사태로 최소 64명이 목숨을 잃었다.

현지 기상 당국은 오는 21일까지 베트남 중부 지방에 최고 600㎜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하고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하노이=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