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간편결제시장 공략 ‘사활’… 종합금융플랫폼으로 확장
카드사, 간편결제시장 공략 ‘사활’… 종합금융플랫폼으로 확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제기능에 금융서비스 탑재

온·오프라인시장서 경쟁 치열

다양한 업체와 협업해 사업확장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빅테크 업체인 네이버, 카카오와 유통업계 등이 ‘○○페이’를 출시하고 간편결제시장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카드사들도 관련 시장에 진출해 사업 확장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었다. 각종 ‘○○페이’는 모바일, 온라인에서 결제 수단으로 쓰이며 스마트폰에 앱을 깔아 QR코드, 마그네틱보안전송(MST), 근거리무선통신(NFC) 등의 방식으로 오프라인에서도 결제할 수 있다.

KB국민카드는 종합금융플랫폼인 ‘KB 페이’를 지난 15일 출시했다. KB 페이는 단순한 결제 수단뿐 아니라 송금, 환전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 멤버십 기능까지 추가한 종합금융플랫폼인 것이다. 삼성페이처럼 MST, NFC 등 다양한 결제 방식을 적용해 오프라인 가맹점에서도 결제가 가능하다. KB국민카드는 온라인은 물론 오프라인 시장에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는 복안이다.

또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만 등록해 사용할 수 있었던 기존의 앱카드의 결제 수단을 은행 계좌, 상품권 등으로 확장했다. 서비스 초기 등록 가능한 결제 수단은 KB국민은행 계좌, 해피머니 상품권, KB국민 선불카드(기프트카드), KB국민 기업공용카드, KB국민카드 포인트이며 향후 다양한 은행, 증권사, 저축은행, 상품권·포인트 서비스 제공 사업자들과 제휴해 결제 수단을 확대할 계획이다. 소비자를 묶어두는 ‘록인(lock-in) 효과’가 있는 버스·지하철·택시 등 모바일 교통카드 기능도 채용했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기존의 앱카드는 대부분 자기회사 카드로만 결제가 되는데 이를 벗어나 KB 페이는 ‘오픈 종합금융플랫폼’으로 다양한 플레이어들과 제휴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공: KB국민카드)
(제공: KB국민카드)

신한카드는 간편결제서비스인 ‘신한페이판’의 사용 편의성을 집중 공략하고 가입자 확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신한페이판 터치결제 이용을 편리하게 하기 위해 ‘보이스 터치결제’ 서비스를 론칭했다. 삼성전자의 인공지능 플랫폼인 ‘빅스비’와 연동해 음성으로도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결제가 가능해진 것이다. 앞서 신한카드는 삼성전자와의 협업을 통해 신한페이판 터치결제 서비스도 적용했다. 스마트폰으로 터치 한 번에 결제가 가능한 시스템이다. 지난해 6월 론칭한 이후 누적 승인 건수는 1350만건, 결제액은 3400억원에 달한다.

지난달에는 아이폰 이용자를 위한 ‘아이폰 터치결제 케이스’를 출시했다. 아이폰에 케이스를 끼워 사용하면 신한페이판을 통해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터치만으로 결제할 수 있다.

아이폰 터치결제 케이스 (제공: 신한카드)
아이폰 터치결제 케이스 (제공: 신한카드)

BC카드의 페이북도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탑재하고 종합금융플랫폼으로의 확장성을 넓혀가고 있다. 페이북은 결제 서비스뿐 아니라 금 및 해외주식 투자, 대출, 계좌개설, 환전, 보험 등의 금융상품과 중고차 시세 조회 및 판매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최근 페이북을 통해 미니암보험 상품을 단독 출시한 바 있다.

카드사 관계자는 “모바일, 디지털 시대가 가속화될수록 고객들의 니즈는 늘어난다”며 “관련 시장의 경쟁이 더 치열해지면서 결국 어떤 사업자가 고객이 선호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느냐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