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철 앞두고 치솟던 배추·무 가격 하락세
김장철 앞두고 치솟던 배추·무 가격 하락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2일 오후 광주 서구 매월동 서부농수산물도매시장 모습. (출처: 연합뉴스)
10월 12일 오후 광주 서구 매월동 서부농수산물도매시장 모습. (출처: 연합뉴스)

배추 포기당 도매가 일주일새 27%↓

온라인쇼핑몰 포기김치도 이달말 정상화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김장철을 앞두고 배추 등 채소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식품업계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품귀 상태인 포기김치도 이달 말에는 정상판매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1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5∼10일 배추 한포기 도매가격은 전주보다 26.7% 내린 5662원을 기록했다.

aT는 추석 연휴 이후 가격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조만간 수급조절 매뉴얼이 ‘상승 심각’에서 ‘상승 경계’로 한 단계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무 1개의 도매가격은 전주보다 25.6% 떨어진 2066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무는 9월 마지막 주만 해도 최고 단계인 ‘상승 심각’이었지만 10월 첫째 주에는 2단계 내린 ‘상승 주의’가 됐다. 말린 고추 600g의 도매가격은 0.6% 떨어진 1만 6120원, 깐마늘 1㎏의 도매가격은 전주와 동일한 6883원이었다. 양파 1㎏의 도매가격은 22.1% 오른 1245원이지만, 지속해서 재고가 출하되고 있어 안정 단계로 분류됐다.

이와 관련해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여름 장마가 길어져 배추 등 채소의 수급이 안 좋았고 지난달 가격이 많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한때 배추 소매가격이 상품(上品) 기준으로 포기당 1만원을 넘기도 했다.

다만 10월부터는 가을배추 출하가 시작하고 물량도 많아지기 때문에 배추 가격은 안정세를 되찾을 것으로 전망했다.

배추를 포함한 채소 가격이 내려가고 있지만 온라인 쇼핑몰을 통한 김치 판매는 아직 정상화되지 않고 있다.

김치 시장 1위 브랜드인 대상 ‘종가집’의 공식 쇼핑몰인 정원e샵은 지난달 18일부터 포기김치를 팔지 않고 있다. 대상은 포기김치에 사용할 수 있는 상급 배추를 구하기가 쉽지 않아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배추 물량이 풀리는 이달 말부터는 포기김치 판매가 서서히 정상화될 수 있을 것으로 대상은 전망했다.

업계 2위인 CJ제일제당 비비고 김치의 사정도 마찬가지다. CJ제일제당의 공식 온라인몰인 CJ더마켓 역시 아직 포기김치는 판매하지 않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