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태국 반정부 집회… 정부, 방콕 대중교통 폐쇄 조치
계속되는 태국 반정부 집회… 정부, 방콕 대중교통 폐쇄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반정부 시위 중 민주화 시위대가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출처: 뉴시스)
15일(현지시간) 태국 방콕에서 열린 반정부 시위 중 민주화 시위대가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태국 주요도시에서 군주제 개혁과 총리 퇴진 요구를 주장하는 시위가 계속되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태국 정부는 시위 규모 축소를 위해 방콕의 도시철도인 스카이트레인과 지하철 등의 주요 환승역을 폐쇄했다. 또한 대규모 경력을 주요 도시에 배치해 도로를 봉쇄했다.

이에 주최 측은 도심 외곽의 3개역을 지정해 시위대를 모으는 등의 대안을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갑작스러운 시위 장소 변경에 뒤늦게 경찰들이 투입되기도 했으나 특별한 마찰은 없었다.

앞서 지난 14일 태국 정부는 ‘긴급 칙령(emergency decree)’을 발표하고 ▲5인 이상 집회 금지 ▲국가 안보에 악영향을 미칠 보도와 온라인 메시지 금지 ▲총리실 등 당국이 지정한 장소 접근 금지 등의 명령을 발표했다.

한편 태국에서는 쁘라윳 짠오차 총리 퇴진과 왕실 개혁을 요구하는 시위가 올해 7월부터 3개월 넘게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쁘라윳 총리는 “시위가 거세진다면 야간 통행금지 시행도 가능하다”며 강경한 대응을 시사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