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남포서 사신도 그려진 고구려 벽화무덤 발굴
북한, 남포서 사신도 그려진 고구려 벽화무덤 발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황해남도 안악군 월지리에서 고구려벽화무덤과 유물들이 새로 발굴됐다고 2020년 9월 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이 공개한 벽화 '청룡'. (출처: 연합뉴스)
북한 황해남도 안악군 월지리에서 고구려벽화무덤과 유물들이 새로 발굴됐다고 2020년 9월 3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이 공개한 벽화 '청룡'.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강은희 기자] 북한이 남포시 룡강군 은덕지구에서 6세기에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는 고구려 벽화무덤을 발굴했다.

연합뉴스는 북한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17일 조선민족유산보존사 연구진이 이 지역 북쪽 산 중턱에서 사신도가 그려진 무덤을 새로 발굴했다고 보도했다.

출토된 무덤은 안길(널길)과 안칸(널방 또는 묘실)으로 구성된 외칸돌칸 흙무덤이다.

벽화의 기본 주제는 사신도로, 서벽에는 붉은색 안료로 눈을 강조한 머리와 길게 누운듯한 몸통, 솟구쳐 오르다가 구부러진 꼬리가 달린 백호가 그려져 있다.

이밖에도 호랑이, 개 등의 머리와 앞다리, 말의 허리 뒷부분이나 넝쿨무늬가 그려진 벽화 조각이 추가로 발견됐다.

안길 입구에는 화강석 판돌을 다듬어 만든 대문 형식의 돌문이 있고, 문에는 쇠로 만든 고리형 손잡이가 붙어 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현재 남아있는 돌문의 높이는 125㎝, 너비는 60㎝, 두께는 9㎝이며 손잡이 직경은 10㎝다. 안길은 안칸의 남벽 중심에서 동쪽으로 약간 치우쳐 있고 안칸은 평면 정방형을 이룬다.

바닥에는 서쪽으로 치우친 장방형의 낮은 관대가 놓여있다. 벽체는 남벽과 서벽이 비교적 잘 남아있는데 안칸 한 변의 길이는 3.17m, 높이는 1.5m 정도라고 한다.

연합뉴스는 북한 고고학학회가 “이 무덤은 룡강 일대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사신도 주제의 고구려 벽화무덤이며 축조 시기는 6세기경”이라며 “고구려의 역사와 문화, 특히 매장 풍습 등을 연구하는 데서 학술적 의의가 매우 크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 사회과학원 고고학연구소는 지난달 황해남도 안악군 월지리에서 고구려 벽화고분 2기를 발굴·고증했다고 밝힌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