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별 일명 ‘효도 방학’ 등장… 일부 6일부터 휴업
학교별 일명 ‘효도 방학’ 등장… 일부 6일부터 휴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버이날 끼고 연휴, 맞벌이 부부 아이 돌볼 걱정

[천지일보=뉴스천지] 어버이날(8일)과 석가탄신일(10일) 사이에 낀 오는 9일 대부분의 초등학교가 쉬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초등교장협의회(회장 심은석, 서울 중곡초 교장)는 최근 각 학교에 자율휴업 예시를 전달했으며, 자체 판단에 따라 조정하게 된다고 2일 밝혔다. 이로써 학생들은 주말인 토요일을 포함해 사흘간 짧은 연휴를 누리게 됐다.

심 회장은 “올해 어버이날이 일요일이고 화요일에 또 공휴일이 있어 부모님과 좋은 시간을 보내라는 의미로 휴업을 권한 것”이라며 “학교별로 효도 방학, 단기 봄방학 등 명칭을 쓸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농어촌 학교는 농한기 방학이 따로 있기 때문에 쉬지 않을 수도 있지만, 서울 지역 90% 학교는 이번 예시에 따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휴업에 대해 달갑지 않은 반응도 나왔다. 일부 학교에서 어린이날(5일)과 토요일(7일) 사이에 낀 6일도 함께 휴업해 일부 맞벌이 부모들은 아이를 돌보는 문제에 봉착하게 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문제는 아이를 돌볼 수 없는 상황이 벌어져, 아이가 게임에 빠지거나 TV에 몰입하게 될 수 있어 교육상 좋지 않다는 의견이다.

한편 학교가 짧은 휴일도 잘 이용하면 좋은 교육 프로그램 시간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