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靑 안보실장 첫 방미… 비핵화 문제 논의
서훈 靑 안보실장 첫 방미… 비핵화 문제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9.2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9.2

오브라이언·폼페이오 회동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13일부터 나흘간 미국 정부의 초청으로 취임 후 처음 워싱턴을 방문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5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방미 일정을 공개했다.

“서 실장은 미국 현지시간 14일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면담하고, 최근 한반도 정세와 한미 양자관계 현안 등을 협의하고 한미동맹을 재확인했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서 실장은 15일(현지시간)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만날 예정이다.

강 대변인은 “비핵화를 비롯한 북한 관련 문제 협의 및 동맹 주요현안 조율 등 양국 NSC 간 전략적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굳건한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 조야의 지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 실장은 방미 기간 중 미국 정부 고위관계자와 주요 싱크탱크 인사를 만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옥경 2020-10-15 17:30:32
으이그... 손뼉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지... 미국과 백날 비핵화 논의만 하믄 정은이 맘 잡는대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