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 온도에 예민… 뜨겁고 찬 음식 섭취 시 주의
치아, 온도에 예민… 뜨겁고 찬 음식 섭취 시 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유디치과) ⓒ천지일보 2020.10.5
(제공:유디치과) ⓒ천지일보 2020.10.5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신체는 급격한 온도변화를 겪으면 무리가 될 수 있다. 치아 또한 예외는 아니다. 너무 뜨겁거나 차가운 음식은 치아에 무리를 줘 주의해서 섭취해야 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어느 정도의 온도에 민감하게 반응하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모르는 경우가 많다.

특히 충치나 잇몸질환이 진행된 사람의 경우, 국이나 전골류 등의 80도가 넘는 뜨거운 음식을 식히지 않고 섭취하면 치아 사이로 국물이 들어가 신경 가까운 곳까지 충치 범위가 넓어진다. 반면 빙수나 아이스크림과 같이 차가운 음식을 먹을 때 이가 시린 증상을 보인다.

이와 같이 온도가 극명한 음식을 섭취할 때 치아는 예민하게 반응을 한다. 그럼 지금부터 구지은 동두천 유디치과의원 대표원장과 함께 음식의 온도에 따라 치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아보자.

​◆치아가 온도에 예민한 이유는?

사람마다 구강 내 치아 형태와 배열이 모두 다르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에게서 거의 비슷하게 나타나는 것이 바로 체온이다. 체온은 우리 몸의 모든 세포들의 활동을 가장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온도다. 일반적으로 건강한 체온은 36.1~37.8 정도의 범주를 이야기한다. 이 범주는 우리 몸의 모든 세포들을 지키는 최저한의 한도이다. 이보다 더 높은 온도, 혹은 낮은 온도의 물체가 신경조직에 닿았을 때 즉시 위협 신호로 인지한다. 이처럼 온도 변화에 대한 민감성은 우리 몸 중에서도 특히 신경이 뇌와 가까운 구강이 가장 예민하다. 게다가 구강은 음식을 우리 신체로 섭취하는 기관인 만큼, 다양한 외부 환경 요인들을 접하기 때문에 온도에 대해 민감하게 느낄 수밖에 없다.

​◆15도~55도 사이 적정한 온도, 치아건강에 영향 주지 않아

치아의 경우, 치아 내에 있는 신경조직이 뇌와 직접적으로 연결되어 있어 온도 변화에 매우 민감하다. 그래서 차거나 뜨거운 음식을 먹으면 이가 시리는 듯한 느낌을 받기도 한다. 차갑거나 뜨겁다는 느낌을 받는 기준이 바로 체온이다. 적정 체온의 범주를 크게 벗어나는 음식물이 닿으면 자극을 받아 통증이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그 기준으로는 20도를 기준으로, 보통 낮게는 15도, 높게는 55도 가량까지가 치아와 구강 건강에 크게 영향을 주지 않는 음식온도로 보고 있다. 이보다 더 차갑거나, 뜨거운 음식을 먹게 되면 치아 내 신경 조직이 자극을 받아 시리거나 아플 수 있고, 또 이러한 음식들을 번갈아 가며 먹게 되면 무기질로 되어 있는 치아 법랑질이 아주 미묘하게 수축, 팽창 등을 하면서 미세한 균열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

◆차거나 뜨거운 음식 동시 섭취 시 급격한 온도변화로 치아에 무리

모든 음식을 15~55도 내에서 섭취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아이스크림을 먹지 못 하는 것은 물론, 국이나 전골류의 음식을 식힌 상태로 미지근하게 먹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모든 음식의 온도를 15~55도에 맞추기보다는, 지나치게 차가운 음식과 뜨거운 음식을 동시에 먹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차거나 뜨거운 음식을 동시에 먹으면 입안의 급격한 온도 차에 따라 치아 균열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불가피한 상황이라면 중간에 22~24도의 미지근한 물을 마셔주는 것으로 어느 정도 구강 내 온도를 중화시켜주시는 것도 방법이다.

구지은 대표원장은 “적정한 온도의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치아건강에 도움이 되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음식 섭취 후 올바른 양치질과 평소 치아관리에 힘써야 한다”며 “지나치게 뜨겁거나 차가운 음식을 즐겨 먹는 다면 가까운 병원을 방문해 연 1~2회 정기검진과 스케일링을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