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정책 영향으로 향후 10년간 한수원 정원 2천명 줄어”
“탈원전 정책 영향으로 향후 10년간 한수원 정원 2천명 줄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 조명희 의원실)
(제공: 조명희 의원실)

조명희 의원 “원자력산업 쇠퇴할 것…원전 활용방안 검토해야”

[천지일보=손지하 기자] 탈원전 정책의 영향으로 한국수력원자력의 정원이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은 한국수력원자력에서 받은 자료를 5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내년부터 2030년까지 향후 10년간 한수원 정원은 총 1943명이 줄어들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수원의 채용 여력도 ▲2021년 517명 ▲2022년 274명 ▲2023년 284명 ▲2024년 252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또 ▲2025년 83명 ▲2026년 52명 ▲2027년 67명 ▲2028년 23명 ▲2029년 39명 등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2030년에는 679명으로 다시 증가할 것으로 보이지만 해외원전 4건 수주, UAE사업 등이 완료됐을 때의 예상 수치이다.

한수원의 채용 규모도 2015년부터 감소 추세가 지속돼 왔다. 2015년 기준 1210명이었던 채용 규모는 ▲2016년 588명 ▲2017년 448명 ▲2018년 358명 ▲2019년 315명으로 감소했다.

조 의원은 “신한울 3, 4호기와 천지 1, 2호기 등 신규원전 건설 중단, 월성 1호기 영구정지 결정 등에 따른 영향으로 한수원 인원 감소는 원자력 산업의 경쟁력 약화로 이어져 우리 원자력 산업이 쇠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수원은 우리 원전의 수명연장과 추가활용 방안을 검토하고 이를 바탕으로 인력계획을 다시 세워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9.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2020.9.8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