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제사 갈등에 살인까지… 남매의 술자리 참극
추석 제사 갈등에 살인까지… 남매의 술자리 참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폭행 살인.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살인.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누나 부부와 술 마시던 60대 남성, 매형 살해… 누나는 중태

[천지일보=홍수영·박주환 기자] 추석 연휴에 내려온 누나 부부와 술을 마시다 흉기로 매형을 살해하고 누나를 중태에 빠트린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아산경찰서는 지난달 30일 낮 12시 17분쯤 아산시 인주면 한 아파트에서 매형(63)을 살해한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현장에서 검거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다른 지역에 사는 A씨 누나 부부는 추석을 앞두고 이날 아산에 사는 A씨를 찾아와 함께 술을 마셨다. 술이 들어가자 추석 제사 등 가족 대소사 문제 등을 놓고 누나 부부에게 불만을 제기했고, 이것이 발단이 돼 살인까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큰 소리를 내며 다퉜고, 이를 들은 이웃 주민이 119에 신고했다.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땐 A씨 매형은 이미 숨져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누나는 중상을 입고 대전의 한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순간적으로 화를 참지 못해 범행을 벌인 것으로 보인다”며 “A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