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훈아 발언에 정치권 들썩… “자괴감 들었다” 자성도
나훈아 발언에 정치권 들썩… “자괴감 들었다” 자성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출처: KBS)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 (출처: KBS)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14년 만에 TV프로그램에 출연해 폭발적인 호응을 받은 ‘트로트의 황제’ 나훈아의 공연에 정치권도 여야를 가리지 않고 들썩였다.

나훈아는 지난달 30일 밤 방송 공연에서 “이 나라는 바로 오늘 여러분이 지켰다. 왕이나 대통령이 국민 때문에 목숨을 걸었다는 사람을 한 사람도 본 적이 없다”며 “국민이 힘이 있으면 ‘위정자’들이 생길 수가 없다”고 소신 발언을 해 각광을 받았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인생의 고단함이 절절히 녹아들어 있는 그의 노래는 제 인생의 순간들을 언제나 함께했고, 그는 여전히 저의 우상”이라고 평가했다.

이 지사는 “모두처럼 저도 집콕하느라 부모님 산소도 찾아뵙지 못하고 처가에도 못 가는 외로운 시간에 가황 나훈아 님의 깊고 묵직한 노래가 큰 힘이 되었다"며 "코로나가 걷힌 언젠가 실황 공연장에서 사인 한장 받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은 “저 나이에 저 목소리라니 어떻게 얼마나 목소리를 관리하면 저런 소리가 나올까”라며 “자유로운 영혼, 프로패셔널 대중연예인”이라고 평가했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도 페이스북에 “그는 대한민국을 흔들어 깨웠고, 지친 국민들의 마음에 진정한 위로를 주었다”며 “영원히 우리와 함께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썼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페이스북에 “힘도 나고 신이 났지만 한편으론 자괴감도 들었다”면서 “20년 가까이 정치를 하면서 나름대로 애를 쓰고 있지만, 이 예인(藝人)에 비하면 너무 부끄럽기 짝이 없다”고 반성했다.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SNS에 ‘두고 보세요. KBS, 거듭날 겁니다’라는 나훈아의 발언을 인용하며 “상처받은 우리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준 나훈아 씨에게 갈채를 보낸다”고 적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