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써서 소멸된 카드 포인트, 올 상반기에만 483억원”
“안 써서 소멸된 카드 포인트, 올 상반기에만 483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연합뉴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신용·체크카드로 물건이나 서비스를 구매한 뒤 일정 비율로 적립되는 혜택 ‘포인트’ 잔액이 2조원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1일 국회 정무위원장인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6월 말 기준 8개 전업 카드사 포인트 잔액은 총 2조 747억원이었다.

포인트 잔액은 2016년 1조 8258억원, 2017년 1조 8877억원, 2018년 1조 9012억원, 2019년 2조 261억원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 중 소비자들이 잊지 않고 사용하는 포인트도 있지만, 유효기한을 넘기거나 조건에 맞지 않아 그대로 소멸한 포인트도 상당수다. 올 상반기에만 483억원어치 포인트가 그렇게 사라졌다.

포인트 소멸액은 2016년엔 1198억원, 2017년 1151억원, 2018년 1024억원, 2019년 1017억원이었다.

카드 포인트는 1포인트가 1원 단위로 현금화되기 때문에 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인출해 사용할 수 있다.

윤관석 의원은 “카드 포인트는 소비자들의 카드 사용에 따른 보상으로 부여되는 만큼, 소멸 포인트를 줄여 소비자 혜택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카드사와 금융당국 모두 더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