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남북한 모두에 즐거운 추석 기원”
폼페이오 “남북한 모두에 즐거운 추석 기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DB 2018.6.1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남북한 모두에 즐거운 추석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30일(현지시간) ‘대한민국의 추석 연휴를 맞아’라는 성명에서 “미국 정부와 미국인들을 대표해 남북한의 사람들과 전 세계 한국인들에 즐거운 추석을 기원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통적인 모임과 고향 방문은 올해 축하 행사의 일부가 되지 못하겠지만 어려운 시기에도 우리가 축복받은 것들을 돌아보고 사색하는 시간이 되길 기원한다”면서 “우리 두 나라 사이 동맹은 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공동의 가치, 안보와 경제의 번영이라는 공동의 이익, 우리를 하나로 묶는 강력한 인적 관계에 굳건히 뿌리를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코리아(Korea)의 모두에게 추석 연휴 행복을 기원한다”고 인사를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