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총격에 사망한 공무원, 실종 직전까지 꽃게 구매대행 진행
北 총격에 사망한 공무원, 실종 직전까지 꽃게 구매대행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포토] 피살 공무원 탄 어업지도선 목포항 입항 중 북한군에게 피살된 공무원이 탔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7일 정오께 목포항에 입항하고 있다. 26일 오전 해경조사를 마치고 출발한지 약 15시간이다.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 소속인 무궁화 10호는 지난 16일 어업관리를 위해 목포항에서 떠났다. 무궁화 10호에는 현재 피살된 공무원과 함께 승선했던 공무원 15명이 타고 있다.
[천지포토] 피살 공무원 탄 어업지도선 목포항 입항 중 북한군에게 피살된 공무원이 탔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7일 정오께 목포항에 입항하고 있다. 26일 오전 해경조사를 마치고 출발한지 약 15시간이다.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 소속인 무궁화 10호는 지난 16일 어업관리를 위해 목포항에서 떠났다. 무궁화 10호에는 현재 피살된 공무원과 함께 승선했던 공무원 15명이 타고 있다.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 이씨가 실종 직전까지 꽃게 구매대행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자진 월북으로 추정된다는 정부의 발표에 강력반발하고 있는 이씨의 유족이 실종 당일에도 돈을 벌기 위해 지인들의 꽃게 구매 대행을 했다는 정황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8일 친누나에게 “일요일 저녁까지 입금하면 물건은 월요일에 보내겠다”는 문자를 보냈다.

누나와 가족이 구매 희망자를 모으면 자신이 꽃게를 싸게 사서 1kg 당 8000원에 택배로 보내주겠다고 한 것이다. 같은 날 이씨는 구매 희망자 명단을 정리한 문서를 띄운 모니터 사진을 누나에게 보내기도 했다.

유족들은 “(A씨가) 월북할 마음이었다면 실종 직전까지 돈을 벌려고 했겠느냐”며 이씨가 월북했다는 군과 해경의 주장을 반박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용례 2020-10-01 17:46:28
국가의 보호도 받지 못하고, 잔인하게 죽어서도,, 온갖 명예훼손.... 어찌 이런일이..
너무 안됐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