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포항제철소 포스코엠텍 직원 코로나 확진… 추석 앞두고 포항시민 공포(종합)
[단독] 포항제철소 포스코엠텍 직원 코로나 확진… 추석 앞두고 포항시민 공포(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제철소.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 (제공: 포스코)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포스코 포항제철소 STS 열연공장 스테인레스 포장라인에서 근무하는 포스코엠텍 직원 2명이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확진자 A씨는 27일부터 심한 기침을 하는 등의 증세를 보여 28일 휴가를 냈고 29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같은 조에서 근무하는 B씨도 이날 오후 늦게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다.

포스코엠텍 관계자는 “확진자가 몸이 이상해서 담당 주임한테 검사받으러 간다고 얘기하고 갔고 관련 1~2차 접촉자 파악해서 모두 자가격리시킨 가운데 확진판정을 받았다”며 “1~2차 접촉자 모두 검사를 받았고 결과는 내일 나온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확진판정을 보고받은 후 작업장 긴급 방역도 실시했다.

그럼에도 포항 시민들의 우려는 커지고 있다. 포스코의 생산공장인 포항제철소는 포스코엠텍 직원뿐 아니라 포스코의 다른 수많은 계열사와 협력사 직원까지 함께 출퇴근 버스를 이용하고 있어 다수의 접촉자가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A씨의 감염경로가 오리무중이라는 점도 불안을 키우고 있다.

포항 지역 커뮤니티는 물론 맘카페를 중심으로 이런 불안을 호소하는 글도 지속적으로 올라오고 있다. 맘카페 한 회원은 “A씨와 같이 일하는 직원도 오후 7시에 확진을 받았는데 문자도 안 온다. 포항시 진짜 못 믿겠다”며 불안을 호소하기도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09-30 00:51:42
코로나의 확산을 막아야 하는데 어느 한사람의 방심과 일탈이 여러 사람의 노력을 물거품으로 만들 수 있으니 합심하여 방지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