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도 이기는 추석 한복 패션 셀카… 옷고름은 어떻게?
코로나도 이기는 추석 한복 패션 셀카… 옷고름은 어떻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오늘은 추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고향을 찾지는 못해도, 한복을 입고 명절 분위기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한복을 입을 때 마지막을 장식하는 순서이자 화룡점정으로 꼽히는 것은 옷고름 매기다. 아름다운 한복을 입고 바른 옷고름을 매고 영상통화나 셀카, 1인 방송을 즐겨보자.

옷고름은 저고리의 가슴 부분에 위치함과 동시에 한복의 중심이 되는 부분을 말한다. 옷고름이 바르지 못하면 한복의 전체적인 이미지를 망칠 수 있기 때문에 바람직하게 매는 것이 중요하다.

옷고름 매는 방법에 앞서 여성 한복을 입는 방법부터 살펴보면 여성 한복은 속바지, 버선, 속치마 순으로 입는다.

이어서 겉치마를 입는다. 이때는 겉치마 자락이 왼쪽으로 오도록 하며 앞쪽이 들리지 않게 앞으로 당겨 입을 수 있도록 한다. 겉치마 자락이 왼쪽으로 오는 이유는 대체로 오른손잡이므로, 오른손으로 일을 하고 왼손으로 치맛자락을 여밀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이후 겉치마를 입은 다음, 속저고리와 겉저고리를 입는다. 저고리를 입을 때는 저고리가 뒤로 넘어가지 않게 앞으로 당겨 입는다. 이후 마지막으로 옷고름을 맨다.

옷고름에는 긴 고름과 짧은 고름이 있다. 매는 순서를 번호별로 구체적으로 살펴보자.

1번, 왼손은 긴 고름을, 오른손은 짧은 고름을 각각 아래서 받치듯이 손으로 들어준다.

2번, 오른손이 짧은 고름을 위로 가게 한 뒤 X자 모양으로 교차시킨다.

3번, 위로 올라간 짧은 고름을 긴 고름 아래에서 감아 위로 뽑는다. 이때 왼손은 위로 올라가 짧은 고름을 잡아 둥근 원을 만들고, 오른손으로 밑에 있는 긴 고름을 잡아 고를 만들어 짧은 고름의 원 안으로 알맞게 잡아당겨 준다.

4번, 손은 긴 고름의 고의 모양을 조정한 다음, 오른손으로 두 가닥의 고름을 합쳐서 모양을 바로잡는다.

5번, 완성된 모양은 두 가닥의 고름이 거의 같은 길이이다. 옷 고름은 약간 헐렁하게 매는 게 중요하다. 고정을 할 때는 장식용 핀을 매듭에 한다. 이 밖에도 노리개를 달면 멋스러움을 더할 수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