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통지문 주고받을 통신선으로 국민은 왜 구하지 않았나”
국민의힘 “통지문 주고받을 통신선으로 국민은 왜 구하지 않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한기호 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TF’의 합동참모본부 방문조사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 위원장은 “최소한 北해군사령부엔 보고, 시신훼손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천지일보 2020.9.2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한기호 위원장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TF’의 합동참모본부 방문조사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 위원장은 “최소한 北해군사령부엔 보고, 시신훼손 사실도 확인했다”고 밝혔다. ⓒ천지일보 2020.9.29

NLL 침범했다는 북한 측 주장도 반박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은 29일 우리나라 공무원 사망사건에 대해 “북한과 통지문은 주고받을 통신선이 있으면서 어떠한 수단으로도 인명을 구하려는 움직임이 없었다”고 정부의 태도를 비판했다.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 TF’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위기 상황실은 정보공유 시스템을 공조하고 있으면서도 살해될 때까지 청와대는 단 한마디도 지시한 내용이 없었다. 살해된 이후부터는 숨넘어갈 정도로 빈번한 대책회의를 하며 이튿날까지 시간을 끄는 등 은폐한 정황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TF는 “결론적으로, 이번 대한민국의 국민이자 공무원의 북한에 의한 살해와 불태워 소각한 행위는 자국민의 NLL 인근에서 실종된 상황에 대해서 청와대가 조금도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며 “현장에서 수색 구조 활동을 한 해경과 군 또한 할 수 있는 많은 수단들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안일하게 대처한 결과로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우리 함정이 피살 공무원 시신 수색 과정 중 서해북방한계선(NLL)을 침범했다는 북한 측 주장에 대해서는 “합동참모본부를 방문해 설명을 들은 결과 어떠한 수색함정도 NLL을 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는 북한이 사건을 물타기 하려는 허위선전”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28일 합참을 방문해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사태에 대한 업무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우리 측 수색 함정이 북한 측 수역을 침범했는가”라고 물었고 합참은 “어떠한 수색함정도 NLL을 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북한에서 공무원 A씨의 신원 확인을 위해 출동한 함정은 동력선으로 엔진이 가동 중인 상태였고 바다의 소음까지 있는 상황에서 80m 이격된 거리에서 신원을 확인했다는 것은 거짓”이라며 “상식적으로도 신원 확인을 위해서는 근접해서 관찰해야 하는 것이 너무나 당연한데 기진맥진한 조난자에게 80m 이격된 거리에서 묻고 답했다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A씨가 타고 왔던 부유물을 소각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부유물 위에 시신이 없는 상태에서 기름을 붓고 불을 붙였다는 것도 거짓말”이라며 “시신일지라도 구명의를 입고 있어서 총을 맞아도 물에 가라앉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