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한전공대 정상 개교·육성 위한 지원방안 마련
전남도, 한전공대 정상 개교·육성 위한 지원방안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가 한전공대 정상 개교와 세계 최고 에너지 특화대학으로 육성하기 위한 교사(校舍) 건축 액션플랜(Action plan)과 연구기반 조성, 정주 여건 개선 등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사진은 한전공대 확정 부지.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9.29
전라남도가 한전공대 정상 개교와 세계 최고 에너지 특화대학으로 육성하기 위한 교사(校舍) 건축 액션플랜(Action plan)과 연구기반 조성, 정주 여건 개선 등 지원방안을 마련했다. 사진은 한전공대 확정 부지. (제공: 전남도청) ⓒ천지일보 2020.9.29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전라남도가 한전공대 정상 개교와 세계 최고 에너지 특화대학으로 육성하기 위한 교사(校舍) 건축 액션플랜(Action plan)과 연구기반 조성, 정주 여건 개선 등 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개교까지 남은 시일이 촉박함에 따라 교사 건축 착공 일정을 앞당기기 위한 액션플랜(Action plan)을 만들었다. 

전라남도는 한전, 나주시와 협의해 올해 안으로 도시관리계획 변경을 마치고 실시계획 인가와 건축허가 등 인허가 기간을 내년 2월까지 최대한 단축해 늦어도 내년 5월에 착공, 2022년 2월 임시사용승인을 받아 개교할 계획이다.

한전공대 육성에 필요한 연구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연구소 및 클러스터 부지 80만㎡(대형연구소 40만㎡, 클러스터 40만㎡)에 대한 ‘기본계획 및 지방재정지원 타당성 조사 용역’도 내년 1월까지 마칠 예정이다.

이 용역을 통해 세계 최고 에너지 클러스터가 조성되면 산학연 공동연구가 추진되고 창업자와 중소기업에 지원 등이 이뤄져 글로컬 산학연의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화연구시설 구축도 한전공대 시설 확보 계획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들어간다. 한전과 전남도는 미래 에너지 분야 혁신 소재 및 원천기술 확보, 산학연 공동연구 및 분석지원으로 기술사업화를 이끌 거점 연구센터를 기획하고 있다. 이를 위해 에너지 신소재 분야 전문가들로 기획위원회를 구성, 국가 R&D 사업 연구시설 구축을 준비 중이다.

또 한전공대 교직원 등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우수한 교육환경 조성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전남과학고를 한전공대 인근으로 확대 이전하고 교육과정을 개편하는 방안도 교육청과 협의 중이다.

지영배 전라남도 한전공대설립지원단장은 “한전공대가 2022년 개교 후 빠른 시일 내 세계 일류대학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정주 여건 개선, 클러스터 조성, 국가 대형 연구소 유치 및 R&D 사업 추진 등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돌아가야 한다”며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관계기관과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