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 코로나 현황] 2번째 확진자 발생
[정읍 코로나 현황] 2번째 확진자 발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승기 부시장이 28일 정읍 박모(70대)씨의 코로나19 양성판정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 방역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 정읍시) ⓒ천지일보 2020.9.28
곽승기 부시장이 28일 정읍 박모(70대)씨의 코로나19 양성판정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 방역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 정읍시) ⓒ천지일보 2020.9.28

정읍시 ‘긴급 방역 대책’ 나서

[천지일보 정읍=김도은 기자] 전북 정읍시(시장 유진섭)가 추석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 등 긴급 방역체제에 돌입했다.

곽승기 부시장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정읍에 거주하는 박모(70대)씨가 지난 26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시는 이 환자를 군산의료원 격리병실에 입원 조치하고 확진자의 자가격리지 이탈 여부 등을 CCTV를 통해 확인 완료했다. 또 확진자의 거주지에 대한 방역 소독을 끝마치고 자가격리 중 발생한 쓰레기를 폐기물 전문업체에 위탁 처리하는 등 신속한 조치를 취했다.

시는 정읍에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지역 내 전 기관 사회단체와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긴급 방역체제에 돌입할 계획이다.

추석 연휴가 끝나는 오는 10월 4일까지 고위험시설인 유흥주점과 노래방, PC방, 영화관, 종교시설 등 총 489개소에 대해 매일 현장 점검에 나서며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위반 시설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고 행정조치 위반 시에는 고발(벌금 300만원)조치 및 확진자 발생 시 손해배상 청구 등 강력 조치키로 했다.

또 코로나19 취약계층의 안전을 위해 무더위 쉼터와 경로당은 별도 해제 시까지 폐쇄한다. 이와 함께 추석을 맞아 방문객이 급증하는 성묘·봉안시설에 대해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교회 등 종교시설 411개소에 대해 가족예배 등 비대면 예배를 강력히 권고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신속 대응을 위한 선별 진료소와 방역 대책 상황실을 운영해 해외입국자와 자가격리자를 관리할 계획이다.

곽승기 부시장은 “명절을 앞두고 지역에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면서 “핸드폰 GPS와 카드 사용 내역 등을 확인해 박 씨의 추가 동선을 비롯한 접촉자 확인 및 조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