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추석 맞아 전통시장 비대면 배송 “2시간 이내 도착해요”
대전시, 추석 맞아 전통시장 비대면 배송 “2시간 이내 도착해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시민들의 안전한 장보기를 대행하는 비대면 주문 및 배송서비스를 추석을 맞아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9.27
대전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시민들의 안전한 장보기를 대행하는 비대면 주문 및 배송서비스를 추석을 맞아 도입한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9.27

9개시장 28일부터, 10월 2만원 이상 무료배송   
퇴근하면서 주문, 집에 도착하면 반찬이 한상가득   

[천지일보 대전=김지현 기자] 대전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시민들의 안전한 장보기를 대행하는 비대면 주문 및 배송서비스를 추석을 맞아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전통시장 온라인 장보기 사업은 대전시 내 9개 시장에서 서비스를 실시하며, 반찬은 물론, 야채, 정육, 과일 등 신선한 먹거리를 주문과 동시에 2시간 이내에 배송으로 시민들에게 편리한 쇼핑을 제공한다.

서비스 도입 시장은 중앙시장, 문창시장, 태평시장, 도마큰시장, 한민시장, 송강시장, 중리시장, 법동시장이다.

이 사업은 스타트업 ‘우리동네커머스’와 제휴로 네이버의 동네시장 장보기 플랫폼에 입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소비자가 피시(PC) 또는 모바일에서 ‘○○시장 장보기’를 검색해 해당시장을 클릭한 뒤 주문하면 된다.

예를 들면 네이버(로그인) → 한민시장 장보기 → 한민시장 선택(클릭) → 제품 선택 → 장바구니 담기 → 결재(신용카드, 네이버 페이) → 배송(2시간 이내) 순으로 진행하면 된다.

대전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시민들의 안전한 장보기를 대행하는 비대면 주문 및 배송서비스를 추석을 맞아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9.27
대전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시민들의 안전한 장보기를 대행하는 비대면 주문 및 배송서비스를 추석을 맞아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9.27

상품 주문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해야 하며, 배달은 시장반경 2㎞ 이내로 배송료는 4000원이며 최소 1만 5000원 이상 주문을 해야 한다.

아울러 전통시장 온라인 장보기 서비스 도입 홍보 이벤트로 10월한 달간 2만원 이상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배송비를 무료로 진행한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 쇼핑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전통시장의 경쟁력 향상과 상권 활성화를 위해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향후 온라인 지원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시민들의 안전한 장보기를 대행하는 비대면 주문 및 배송서비스를 추석을 맞아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9.27
대전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의 활성화와 시민들의 안전한 장보기를 대행하는 비대면 주문 및 배송서비스를 추석을 맞아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제공: 대전시) ⓒ천지일보 2020.9.27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