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 이틀 만에’ 경고 메시지 보내온 北, 속내는?
‘사과 이틀 만에’ 경고 메시지 보내온 北, 속내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포토] 피살 공무원 탄 어업지도선 목포항 입항 중 북한군에게 피살된 공무원이 탔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7일 정오께 목포항에 입항하고 있다. 26일 오전 해경조사를 마치고 출발한지 약 15시간이다.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 소속인 무궁화 10호는 지난 16일 어업관리를 위해 목포항에서 떠났다. 무궁화 10호에는 현재 피살된 공무원과 함께 승선했던 공무원 15명이 타고 있다.
피살 공무원 탄 어업지도선 목포항 입항 중 북한군에게 피살된 공무원이 탔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가 27일 정오께 목포항에 입항하고 있다. 26일 오전 해경조사를 마치고 출발한지 약 15시간이다. 전남 목포 서해어업관리단 소속인 무궁화 10호는 지난 16일 어업관리를 위해 목포항에서 떠났다. 무궁화 10호에는 현재 피살된 공무원과 함께 승선했던 공무원 15명이 타고 있다. ⓒ천지일보DB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해양수산부(해수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사과한지 이틀 만에 경고성 메시지를 보내온 것과 관련해 서해 북방한계선 NLL을 인정치 않으려는 의도가 담겼다는 관측이 나온다.

27일 관계당국에 따르면 북한은 통지문을 통해 “우리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다”며 예민한 반응을 보였다.

해수부 공무원 A씨의 시신은 조류를 따라 이동했을 수도 있지만 북측 등산곶 주변 해역에 있을 가능성도 있다. 해당 해역은 서해 북방한계선 NLL 아래 남측 수역이나 북측이 주장하는 해상분계선 기준으로 보면 이북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이를 그대로 보고만 있다면 NLL을 인정하는 것처럼 비춰질 수 있기에 이를 명확하게 하려는 의도가 깔려있다는 관측이다.

일각에서는 경고 메시지를 통해 북측 군부의 기세를 살려보겠다는 취지가 담긴 것이란 관측도 제기한다.

한편 이러한 가운데 청와대는 이날도 북한에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이뿐 아니라 공동조사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도 공개 요청했다.

다른 일각에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사과하며 시신훼손을 부인한 만큼, 적극적인 시신 수색에 나서고 송환하려고 할 것이란 관측도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