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표명·시신훼손’ 입장 엇갈리는데… 北, “자체 수색하겠다”
‘월북표명·시신훼손’ 입장 엇갈리는데… 北, “자체 수색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평도 해상 정찰하는 해병대(연평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우리 측에 공식으로 사과하고 이틀이 지난 27일 이른 아침 북측 등산곶이 보이는 연평도 앞바다에서 해병대원들이 해상 정찰을 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해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총격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우리 측에 공식으로 사과하고 이틀이 지난 27일 이른 아침 북측 등산곶이 보이는 연평도 앞바다에서 해병대원들이 해상 정찰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北 “시신 습득시 송환… 우리영해 침범엔 경고”

靑, 北에 “공동조사” 요청… 수용 여부 불투명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실종됐다 북한군에 의해 피격돼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A(47)씨의 시신에 대해 북한이 자체적인 수색과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시신과 관련해 남북의 발표가 달라 의문이 여전한 가운데 청와대는 북한에 공동조사를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27일 북한은 “서남해상과 서부해안 전 지역에서 수색을 조직하고 조류를 타고 들어올 수 있는 (A씨의) 시신을 습득하는 경우 관례대로 남측에 넘겨줄 절차와 방법까지도 생각해두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이미 지난 25일 통지문을 통해 ‘사건의 전말’을 통보했다며 “우리는 남측이 자기 영해에서 그 어떤 수색작전을 벌리든 개의치 않는다”면서 “그러나 우리측 영해 침범은 절대로 간과할 수 없다”고 예민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다만 북한은 ‘추가 조사 요구’와 ‘필요시 공동조사를 요구하겠다’는 전날 청와대의 입장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선 사실상 ‘거절’이 아니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청와대는 북한의 이같은 입장이 나온 당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북한에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이뿐 아니라 공동조사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도 공개 요청했다.

그럼에도 실제 ‘사건 전말’이라고 표현한 북한의 설명에 대해선 여전히 의문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북한은 ‘A씨가 총격 전까지 6시간 동안 생존했다’는 군 당국의 첩보 분석 결과에 대해선 이렇다 할 반박을 하지 않았다.

군은 24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실종 사고와 관련, 북한의 총격에 의해 해당 공무원이 숨졌으며 시신을 일방적으로 화장하기까지 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출처: 뉴시스)
군은 24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실종 사고와 관련, 북한의 총격에 의해 해당 공무원이 숨졌으며 시신을 일방적으로 화장하기까지 했다고 공식 확인했다. (출처: 뉴시스)

군 당국은 A씨가 지난 22일 오후 3시 30분께 북한 수산사업소 선박에 최초 발견됐다고 봤다. 또한 4시 40분께 월북 의사를 표명한 정황이 식별됐다고 판단했다. 오후 9시 40분께는 북한군이 상부 지시를 받고 총격을 가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총격 전 5~6시간의 ‘공백’ 동안 북한이 A씨가 탄 부유물과 북한 선박이 거리를 유지한 채 실종자가 유실되지 않도록 하는 활동도 식별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도 지난 25일 ‘MBC 라디오’와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 군 보고에 의하면 북한군은 3시간가량 계속 실종자를 해상에서 가까이 관리하다가 놓쳤다고 한다”면서 “(우리) 군은 ‘분실’이라고 보고했는데 (북한군은) 2시간 정도 그를 찾았다고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와 달리 북한은 군 당국과 동일하게 A씨가 북한 수산사업소 선박에 의해 최초 발견됐다고 언급하면서도 이후 총격까지 시간대별 상황 설명은 상세히 하지 않았다.

대신 A씨가 단속명령에 계속 함구무언하고 불응하기에 더 접근하면서 2발의 공탄을 쏘자 놀라 엎드리면서 정체불명의 대상이 도주할 듯한 상황이 조성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북한은 이러한 상황 이후 현장 단속정장의 판단하에 40~50m 거리에서 10여발 총격을 가했다고 했다.

북한은 A씨에 대해 월북 의사 표명에 대한 언급 없이 그를 ‘대한민국 아무개’라고 한두 번 얼버무린 ‘불법 침입자’라고만 규정했다.

시신훼손 여부 역시 미궁이다. 군은 SI(감청 등에 의한 특별취급 정보)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북한이 총격 후 시신을 해상에서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북한은 총격 후 부유물만을 소각했다는 입장이다. 시신을 태운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다만 군 당국의 판단은 직접 목격한 것이 아닌 첩보에 의존한 분석이라 사실관계에 다소 오류가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하지만 시신이 발견돼 부검이 이뤄지기 전까지는 어느 쪽의 발표도 100% 신뢰하기 어려운 시점이다.

또한 총에 맞은 시신의 경우 해저에 가라앉아 수색이 쉽지 않을 수 있다. 또한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군사적 긴장도를 고려하면, 남북 간 공동조사와 수색이 더 효율적일 것이란 주장도 일각에선 나오고 있다.

또 다른 일각에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사과하며 시신훼손을 부인한 만큼, 적극적인 시신 수색에 나서고 송환하려고 할 것이란 관측도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