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알리는 ‘붉은 상사화’ 꽃무릇 만개
가을 알리는 ‘붉은 상사화’ 꽃무릇 만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26일 사천시 사천읍 두량저수지 인근에서 꽃무릇이 만개해 가을 정취를 물씬 풍기고 있다.꽃무릇은 꽃대 끝에 붉은 꽃을 피워 ‘붉은 상사화’ 혹은 석산(石蒜)으로 불리며 ‘참 사랑’이라는 꽃말을 지닌다. ⓒ천지일보 2020.9.26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26일 사천시 사천읍 두량저수지 인근에서 꽃무릇이 만개해 가을 정취를 물씬 풍기고 있다.꽃무릇은 꽃대 끝에 붉은 꽃을 피워 ‘붉은 상사화’ 혹은 석산(石蒜)으로 불리며 ‘참 사랑’이라는 꽃말을 지닌다. ⓒ천지일보 2020.9.26

[천지일보 사천=최혜인 기자] 26일 사천시 사천읍 두량저수지 인근에서 꽃무릇이 만개해 가을 정취를 물씬 풍기고 있다.

꽃무릇은 꽃대 끝에 붉은 꽃을 피워 ‘붉은 상사화’ 혹은 석산(石蒜)으로 불리며 ‘참사랑’이라는 꽃말을 지닌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