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섬진강댐 방류 문제 투명한 조사·책임 규명 약속”
정 총리 “섬진강댐 방류 문제 투명한 조사·책임 규명 약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전남 구례군 집중호우 피해복구 현장 방문해 피해주민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전남 구례군 집중호우 피해복구 현장 방문해 피해주민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섬진강댐 방류 문제에 대한 공정하고 투명한 조사와 책임 규명을 약속한다”면서 “구례군 주민들도 정부를 믿고 잘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지난달 집중호우 당시 섬진강댐 과다 방류로 수해를 당한 전남 구례군과 경남 하동군을 찾아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피해 원인 규명을 약속했다.

그는 “정부는 법과 제도의 틀 내에서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겠지만, 필요시엔 국회와 협력해 제도를 개선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구례를 비롯해 집중호우 당시 댐 과다방류로 피해를 본 지역 주민들은 정 총리에게 피해 배상과 철저한 원인 규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피해를 야기한 환경부가 이번 사태의 원인을 ‘셀프조사’하면 안 된다면서 관련 조사위원회를 환경부가 아닌 총리실 산하에 설치해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정 총리는 “공정한 조사를 위해 부처들이 지혜를 모아보겠다”고 답했다.

이날 방문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김경수 경남지사 등이 동행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