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통지문 두고 “사과 매우 이례적” vs “가해자 두둔”
北 통지문 두고 “사과 매우 이례적” vs “가해자 두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송영길 외통위원장(가운데)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북측 대남 통지문 관련 기자회견을 시청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송영길 외통위원장(가운데)을 비롯한 여야 의원들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북측 대남 통지문 관련 기자회견을 시청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인영 “北, 파국으로 가지 않기 위한 대응”

태영호 “여당, 가해자 입장 더 두둔” 비판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25일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통지문을 통해 사과한 것을 두고 여야 평가가 극명하게 갈렸다.

여당은 북한의 사과는 매우 이례적인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한 반면 야당은 여당이 가해자 편을 들고 있다고 맞섰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이인영 통일부 장관에게 “역대 북의 최고지도자가 대한민국 국민에게 사과, 유감 표명을 한 적이 있는가”라고 묻자 이 장관은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매우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신속하게, 또 미안하다는 표현을 두 번씩이나 사용하면서 북의 입장을 발표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은 북한의 사과 사례로 “1972년 김일성 주석과 중앙정보부장 면담 시 구두로 박정희 대통령에게 ‘대단히 미안한 사건’이라는 식의 표현이 있었다”면서 “대통령은 아니지만 2002년 5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당시 의원 신분으로 방북 시에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극단주의자들이 잘못을 저지른 일로 미안한 마음’이라는 표현은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북으로서 결정적으로 이 상황을 파국으로 가지 않도록 대응하는 과정이 아닌가 판단한다”고 밝혔다.

같은 당 이낙연 의원은 “김정은 위원장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전했다. 재발 방지를 위한 북측 나름의 조치에 대해 이런 것들은 변화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반면 국민의힘 태영호 의원은 가해자 입장을 더 두둔하는 자리가 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태 의원은 “울분을 토해야 할 이 자리가 김정은의 통지문 그 한 장 가지고서 ‘얼마나 신속한 답변이냐’, ‘미안하다는 표현을 두 번 들었다’ 이러면서 가해자 입장을 두둔하고 있다”며 “무고한 우리 국민이 죽은 마당에 국회의원이 어떻게 가해자 편에서 가해자의 입장을 국민들한테 잘 납득시킬까 하는 부분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국회 외통위 소속 의원 일동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9.19 남북 군사합의 폐기, 일체의 대북지원 중단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이인영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앞두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20.9.25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이인영 통일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앞두고 대화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20.9.25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