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과 낭만 가득한 목포 삼학도 ‘힐링 공간’ 재정비
맛과 낭만 가득한 목포 삼학도 ‘힐링 공간’ 재정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 삼학도 전경.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20.9.25
목포 삼학도 전경.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20.9.25

[천지일보 목포=김미정 기자] 목포의 상징 삼학도가 맛과 낭만이 가득한 힐링 공간으로 재정비돼 코로나로 지친 시민을 위로한다. 

시에 따르면 육지화됐던 삼학도가 시의 오랜 정성으로 섬의 모습을 되찾고 이제는 시민을 위한 휴식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시는 삼학도를 4계절 꽃이 피는 체험형 테마정원으로 조성한다는 목표로 낭만, 바다, 꽃이 어우러진 가족 단위 체험공원으로 가꿔가고 있다. 

이난영 공원,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어린이바다체험관 등 시설이 위치하고 봄철 튤립을 비롯해 철마다 다양한 꽃으로 뒤덮인 삼학도에 시민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또 삼학도 구)해경부두에는 밤바다의 정취를 즐기며 목포 9미를 맛볼 수 있는 목포항구 포차도 조성됐다.

목포 삼학도 튤립.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20.9.25
목포 삼학도 튤립.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20.9.25

지난 6월 12일 관광 유람선 취항과 함께 개장한 목포항구포차는 총 15개 부스에서 낙지, 민어, 홍어삼합과 같은 목포 전통 먹거리뿐만 아니라 점포마다 특색 있는 자체 개발 메뉴 등 총 100여종이 넘는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현재 코로나19로 잠정 중단 중이나, 목포항구포차에서는 매주 금·토·일 저녁 7시에 버스킹 공연이 진행된다. 목포 내항의 바다와 유달산을 배경으로 하는 상설 야외무대에서 실력 있는 버스커들이 열정적인 무대를 펼치며 식도락가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목포 삼학도 유람선.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20.9.25
목포 삼학도 유람선. (제공: 목포시) ⓒ천지일보 2020.9.25

관광 유람선은 1시간 30분이 소요되는 코스로 하루 총 4회를 운영하며 탑승객에게 다도해의 비경을 선사한다. 특히 야간운행에서는 춤추는 바다분수, 목포대교 및 평화광장의 야경 등 화려한 볼거리를 즐길 수 있다. 대형선(570여명 정원)과 소형선(180여명 정원)이 운행 중으로 취항 이후 만여명의 이용객이 찾는 등 관광객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목포의 상징 삼학도는 목포항구축제의 주무대로 시민들의 휴식공간이다. 맛과 낭만을 즐기는 추억의 공간으로 재정비돼 활용도를 높여가고 있다. 

목포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 사계절 꽃 섬 삼학도에서 천천히 걷고, 맛보고, 야경을 즐기는 가을밤의 추억을 만들어 보길 추천한다”고 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