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피격 공무원 큰 형 “군 잘못 감추기 위해 ‘월북자’로 매도”
北 피격 공무원 큰 형 “군 잘못 감추기 위해 ‘월북자’로 매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서해 소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측의 총격을 받아 숨진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47)씨의 큰 형은 25일 “자기 책임을 면피하기 위해 ‘월북설’을 퍼트리는 우리나라가 더 나쁘다”라고 심정을 밝혔다.

이모씨의 큰 형인 A씨는 이날 ‘더팩트’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발표가 맞을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북한이 주장한 ‘불법침입’이라는 표현 자체가 동생이 월북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것이 아니냐”며 “국방부와 해경이 제대로 수색하지 않아 발생한 참변”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상식적으로 바다에서 그 먼 거리를 수영을 해서 일부러 간다는 게 납득이 되느냐”며 “군이 자신의 잘못을 감추기 위해 선량한 국민을 월북자로 매도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점옥 2020-09-25 21:48:09
형의 말이 사실이라면 우리정부는 그 책임을 어떻게 질려고 거짓말을 이리도 아무렇지않게 할 수 있는건지... 진실이 밝혀지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