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in] “예장통합의 주님은 명성교회인가”… 뿔난 교인들, 왜?
[현장in] “예장통합의 주님은 명성교회인가”… 뿔난 교인들,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와 장로회신학대학교 제115기 신학대학원 신학과 살림학우회 등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 기념관 앞에서 ‘명성교회 불법세습 척결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와 장로회신학대학교 제115기 신학대학원 신학과 살림학우회 등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 기념관 앞에서 ‘명성교회 불법세습 척결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5

25일 명성교회 불법세습 척결 촉구 기자회견

“통합, 온라인총회 이용해 영광과 권력욕 채워

명성을 위해 교단 전체 욕보이고 있어“ 규탄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정녕, 여러분도 명성교회 불법세습 옹호자입니까!’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해 온 목회자와 신도들이 지난 21일 열린 정기총회에서 명성교회 수습안 결의 철회 여부를 다루지 않은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교단을 맹렬히 비판하고 나섰다.

이들은 “예장통합이 돈과 권력을 좇느라 명성교회를 주님으로 섬기고 있다”며 이젠 교단이 아닌 신도가 직접 나서서 세습을 철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와 장로회신학대학교 제115기 신대원 신학과 살림학우회는 예장통합 정치부 회의가 열리는 25일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 앞에서 명성교회 불법세습 척결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교회개혁실천연대 집행위원장 김정태 목사는 “이번 105회 교단총회를 보며 더 이상 총회 안에서는 어떤 것도 기대할 수 없음을 알게 됐다”며 “임원들은 코로나19 위기 속에 만들어진 온라인총회라는 특수성을 맘껏 이용해 본인들의 영광과 권력욕을 채웠다”고 규탄했다.

이어 “이제 더 이상 총회 임원들에게 호소하지 않겠다”며 “그분들은 이미 명성을 위해 교단 전체를 욕보이는 데 앞장서고 있으며 예수님을 버리고 교단의 다수 교회도 버리고 명성교회를 주님으로 섬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목사는 다수의 목회자와 신도들이 명성교회 세습을 반대 한다 해도 예장통합 정치부원들이 104회 총회의 명성교회 수습안을 결코 뒤엎지 않을 것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교회 규모가 클수록 상회비를 많이 낼수록 더 많은 총대를 보낼 수 있는 이런 형태의 총회정치에서는 절대로 세습과 같은 대형교회의 죄를 제어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이제 신도들이 나서야 한다”며 “직접 현장에서 세습과 죄악을 차단해 달라. 잘못된 파벌 정치에 물든 이들이 교회, 노회, 총회 안에서 힘을 발휘하지 못하도록 해 달라”고 호소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와 장로회신학대학교 제115기 신학대학원 신학과 살림학우회 등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 기념관 앞에서 ‘명성교회 불법세습 척결 촉구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와 장로회신학대학교 제115기 신학대학원 신학과 살림학우회 등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 기념관 앞에서 ‘명성교회 불법세습 척결 촉구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5

명성교회정상화위원회 정태윤 집사는 “세습을 관철하기 위해 총회의 절차적 정당성마저 심각하게 망가트린 총회의 모습에 우리는 더 이상 기대할 것이 없다”면서 “이제 김하나 목사의 담임 직 재시도를 막을 수 있는 사람은 우리 교인들 밖에 없다. 우리가 가진 권리와 책임을 바탕으로 명성교회 세습을 막아 내겠다”고 했다.

장신대 신학대학원 학우회 부회장 차혜수 전도사는 예장통합 총회 정치부에 명성교회 수습안 철회를 촉구했다. 그는 “‘주여 이제 회복하게 하소서’라는 그럴싸한 구호를 외치며 진행된 총회에서 회복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며 “회복이 아니라 훼손과 파괴, 분열과 불법만을 봤다”고 비판했다.

차 전도사는 “목회세습은 옳지 않다. 교회의 주인 되시고 머리 되시는 분은 오직 예수 그리스도 뿐”이라며 “한 가문이 주님의 몸 된 교회를 소유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총회 임원들과 정치부 위원들께 간절히 부탁드린다”며 “한국교회의 오늘과 미래를 위해 올바른 결정을 내려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예장통합은 온라인 화상회의라는 비대면 방식으로 21일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총회 현장에선 명성교회 수습안 철회 여부가 교계 안팎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만큼 무기명 비밀투표로 본회의에서 다루자는 제안이 나왔지만, 예장통합 임원 측은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예장통합 총회 정치부는 이날 오후부터 명성교회 수습안 철회 여부에 대해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수습안이 이번 총회에서 철회되지 않으면 김하나 목사는 내년 명성교회 담임목사에 재임할 수 있게 된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와 장로회신학대학교 제115기 신학대학원 신학과 살림학우회 등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 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성교회 불법세습 척결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와 장로회신학대학교 제115기 신학대학원 신학과 살림학우회 등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 기념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명성교회 불법세습 척결을 촉구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5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지윤 2020-09-25 21:31:26
교회를 2대째 걸쳐 승계받아 운영 기업인가? 교인들 뿔날만도 하지. 예전의 교인들이 아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