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심 끝에 40년만에 무죄
재심 끝에 40년만에 무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서울=연합뉴스) 계엄법, 반공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명인 인하대 교수가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두 번째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뒤 법정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1980년 서울대학교 국문과 재학생이었던 김씨는 동료 학생들과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을 알리기 위한 교내 집회 유인물을 만들었다가 그다음 해 1월 계엄법 및 반공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