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구본환 인천공항 사장 해임안 가결… 인국공 사태 책임 떠넘기기?
정부, 구본환 인천공항 사장 해임안 가결… 인국공 사태 책임 떠넘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뉴시스] 박미소 기자 =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공사 대강당에서 정부의 사장 해임 추진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구 사장은 국토부 해임건의안에 포함된 1년 전 태풍 ‘미탁’의 상륙 때 대처 문제와 지난 2월 직원 직위해제건에 대해 해명하며 사장직 유지를 밝혔다.
[인천공항=뉴시스] 박미소 기자 =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공사 대강당에서 정부의 사장 해임 추진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구 사장은 국토부 해임건의안에 포함된 1년 전 태풍 ‘미탁’의 상륙 때 대처 문제와 지난 2월 직원 직위해제건에 대해 해명하며 사장직 유지를 밝혔다.

구 사장측 “부당한 결정, 해임될 사안 없다고 생각”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구본환 인천국제공항사장이 결국 해임 수순을 밟는다.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의 해임 안이 24일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회(공운위)에서 가결됐다. 일각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과정에서 불거진 ‘인국공 사태’의 책임을 구 사장에게 떠넘기려 한다는 해석도 있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기재부 공운위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구 사장 해임 안건을 가결했다. 이에 따라 구 사장의 해임 절차도 본격적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이날 기재부 공운위 심의에 변호인과 참석한 구 사장은 국토부가 요청한 자신의 해임 안건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또 변호인은 국토부가 기재부에 요청한 해임 절차가 부당하다는 입장을 공운위 위원들에게 소명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끝내 해임안을 막진 못했다.

구 사장 측은 국토부가 자신에 대한 감사결과에 대해 직접 통보하지 않고, 기재부 공운위에 바로 해임안을 요청하는 것은 불합리하다고 주장해왔다.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구 사장은 “작년 10월 국정감사에서 태풍 ‘미탁’ 대응과 공사 직원의 직위해제 건이라는 제목만으로 통보됐다”면서 “국토부가 감사한 내용 중에는 해임돼야 할 만한 사안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어떠한 이유로 해임안이 기재부에 통보됐는지 알지도 못한다 억울함을 호소했다.

구 사장의 해임 시기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제청과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이르면 차주 늦으면 내달 중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인천국제공항의 감독부서인 국토부는 구 사장의 해임을 기재부 공운위에 건의했다. 국토부가 구 사장 해임을 건의한 사유는 지난해 10월 국정감사 당시 태풍 위기 부실 대응 및 행적 허위 보고, 기관 인사운영의 공정성 훼손 등 충실 의무 위반을 근거로 건의했다.

작년 10월 2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태풍 ‘미탁’이 북상하면서 여야 간사는 구 사장을 비롯한 공공기관장들에게 현장대응을 주문하며 조기 이석시켰다. 그런데 이날 저녁 경기도 안양에서 약 23만원을 사용한 구 사장의 법인카드 내역이 확인되면서 여야 의원들의 질타를 받은 바 있다.

공사 직원의 직위해제 논란은 올해 초 불거졌다. 당시 팀장 인사에서 탈락한 공사 직원이 구 사장과 임원들에게 항의 메일을 보내면서 구 사장은 이 직원을 직위해제했다.

기재부 공운위가 구 사장의 해임 안을 의결하면서 구 사장 측도 공운위의 결정에 법적대응으로 맞설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앞서 기자회견에서도 구 사장은 부당하다고 거듭 밝힌 바 있다.

[인천공항=뉴시스] 박미소 기자 =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공사 대강당에서 정부의 사장 해임 추진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인천공항=뉴시스] 박미소 기자 =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공사 대강당에서 정부의 사장 해임 추진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