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와 통합론 일축한 김종인… “安, 정치 몰라”
안철수와 통합론 일축한 김종인… “安, 정치 몰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한 가운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9.21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한 가운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9.21

“정치 역량, 다른 사람도 알 것”

국민의힘 내부 갈등 본격화 우려

기업규제 3법 관련 설명도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해 “정치적인 역량도 없고 정치를 모른다”고 평가하며 통합론을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24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한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통합에서 무엇을 달성할 수 있겠는가를 생각해보면 별로 큰 효과를 거둘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안 대표가 언론에 부각되기 때문에 거기 무슨 관심이 있는 것처럼 생각하지만, 내가 사실은 안 대표도 어떤 분이라는 걸 잘 안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국민의힘과) 합당을 하고 싶은 생각도 있을 것”이라며 “한편으로 안 대표는 국민의힘이 아직까지 변화를 제대로 못했으니 관심이 없다고 얘기하지 않나. 우리가 굳이 그런 사람들한테 관심을 갖고 합당을 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안 대표의 정치적 역량을 묻는 질문에는 “정치적인 역량은 내가 평가를 안 해도 이미 다른 사람들이 다 알 거라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김 위원장은 “내가 안 대표에게 처음에 ‘정치를 하고 싶으면 국회부터 들어가서 제대로 배워서 정치를 해야 한다’고 이야기를 했다”며 “안 대표는 나를 보고 ‘국회의원은 아무것도 하는 일이 없는 사람들인데 왜 자기 보고 국회의원 하라 하느냐’고 하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양반이 정치를 제대로 아느냐’는 생각이 들어서 더 이상 말을 이어가지 않고 내가 자리에서 떠 버린 적이 있다”며 “내가 그런 정도로 안 대표의 정치적 생각에 대해서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재계의 우려가 일고 있는 기업규제 3법에 대해서는 “원안대로 통과돼도 기업 운영하는 데 크게 문제가 없다”며 “그동안 기업 행태를 보고서 더 이렇게 지속되면 안되겠다고 해서 이를 시정하기 위해 낸 법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업은 제도가 수립되면 제도 내에서 활동하면 별 문제 없다”며 “국회에서 법안들을 심사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되는 상황이 있다면 수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내 일각의 반대 의견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면 입법 과정에서 나름 자기 견해를 피력하고 수용되면 당연히 반영될 것”이라며 “구체적인 이야기를 하지 않고 그저 이건 반시장적인 법이다 이런 생각은 옳은 생각이 아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안 대표와의 통합 논의에 부정적인 상황에서 양당의 통합 논의는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국민의당과 연대 또는 통합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안 대표와의 연대를 두고 김 위원장과 당내의 이견이 봉합되지 않을 경우, 내부 갈등이 본격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9-24 15:37:20
정치모르는 사람 맞아요. 국민이 다 안의원 몰아 대통령만들어주면 지금 청와대 계신분보다 더 엉망일거라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