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스카이라이프, 협력사 결제대금 지급 2주 더 앞당긴다
KT스카이라이프, 협력사 결제대금 지급 2주 더 앞당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카이라이프 BI. (제공: 스카이라이프)
스카이라이프 BI. (제공: 스카이라이프)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KT스카이라이프가 중소PP(방송채널사용사업자)와 중소협력사를 대상으로 결제대금 조기 지급 정책을 시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추석을 앞두고 코로나19와 연이은 태풍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협력사들에 힘을 보태기 위해 중소PP 70개사를 포함해 중소협력회사 170개사에 2주 이내 결제대금 조기 지급을 결정했으며 금액 규모는 약 150억원이다.

스카이라이프는 코로나19 정국 이전부터 중소PP에 결제대금을 대기업 대상의 협력업체보다 ‘30일 빠른 30일 이내 지급기준’ 정책을 적용해 왔다. 이번에는 추석 명절 등 자금 소요가 많고 집중되는 시기에 이들의 원활한 자금 운용을 지원하기 기존 보다 더 앞당겨 2주 이내에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김철수 KT스카이라이프 사장은 “스카이라이프도 HCN 인수를 위해 자금 사정을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중소PP, 중소협력사와 동반 성장·상생이 무엇보다 중요해 2주 이내 지급 정책을 시행하게 됐다”며 “중소협력사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상생 방안을 지속 모색하고 실천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