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청 “‘상온노출 백신’ 안전 확인되면 즉시 접종 재개”
질병청 “‘상온노출 백신’ 안전 확인되면 즉시 접종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건강관리협회 경기도지부에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 잠정 중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질병관리청은 '예방접종을 시작하려고 준비한 만 13~18살(중고생)대상 백신에서 유통 과정상 문제가 발견됐다'며 '품질 검증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무료접종 대상자의 예방접종을 일시적으로 중단한다' 고 밝혔다. (출처: 뉴시스) 2020.09.22.
22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건강관리협회 경기도지부에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무료접종 잠정 중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질병관리청은 '예방접종을 시작하려고 준비한 만 13~18살(중고생)대상 백신에서 유통 과정상 문제가 발견됐다'며 '품질 검증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 무료접종 대상자의 예방접종을 일시적으로 중단한다' 고 밝혔다. (출처: 뉴시스) 2020.09.22.

식약처 검사 2주 소요 전망

결과 나오는 대로 재개할 듯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국가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 사업이 백신의 상온 노출 사고로 일시 중단된 가운데 질병관리청이 백신 품질에 문제가 없다는 점이 확인되면 즉시 사업을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상온에 노출된 인플루엔자 백신 사용과 관련해 22일 배포한 ‘예방접종 일시 중단 관련 Q&A’ 자료를 통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품질 검사에서 문제가 없다면 즉시 물량 공급을 통해 사업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질병청은 “품질 검사는 약 2주가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며 “안전성에 문제없음이 확인되면 13∼18세 접종 사업을 재개하고, 안전한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10월 어르신 접종을 포함해 순차적으로 접종을 진행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질병청과 식약처는 전량 폐기에 대해서는 부정적입 입장을 비췄다. 질병청은 “해당 제품이 어느 정도의 문제가 있는지를 식약처 품질검사 결과에 따라 확인하고 조치 방안 등을 강구할 예정”이라고 신중을 기했다.

질병청은 지난 8일부터 독감 백신을 2회 접종해야 하는 생후 6개월∼만 9세 미만 아동을 대상으로 하는 무료접종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그러나 지난 21일 무료 백신 공급 과정 중 위탁 배송 업체가 냉장 상태 유지 기준을 벗어난 사실이 확인돼 공급을 중단한 뒤 품질검사에 나섰다.

품질검사 대상은 약 500만 도즈(1회 접종분)이다.

이 물량은 13~18세 학령기 접종에 쓰일 예정이었다. 이 때문에 해당 나이 구간의 국가 예방접종이 중단됐을 뿐 아니라 모든 국가 예방접종 사업이 멈춰 섰다.

이미 예방접종을 마친 이들이 혹시나 갖는 불안감에 대해 질병청은 “지난 8일부터 기 시행된 2회 접종 대상 어린이에 대한 백신은 별도의 조달 경로와 업체를 통해 배송된 물량으로 해당 업체를 통한 백신을 공급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유료 접종에 대해서도 “일반인 유료 접종 백신은 별도의 조달 경로와 업체를 통해 배송된 물량으로 해당 업체를 통한 백신을 공급받지 않았다”며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점옥 2020-09-22 22:21:15
안전 또 안전이 중요하니까 신중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