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릴랜드주 “한국산 코로나 진단 키트 문제없다”… 불량 보도 반박
메릴랜드주 “한국산 코로나 진단 키트 문제없다”… 불량 보도 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한국산 코로나19 검사키트 공수 때 공항에 나온 래리 호건 주지사 부부. (출처: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 트위터 캡처)
지난 4월 한국산 코로나19 검사키트 공수 때 공항에 나온 래리 호건 주지사 부부. (출처: 래리 호건 미 메릴랜드 주지사 트위터 캡처)

[천지일보=이솜 기자] 한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키트가 불량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이 제품을 사용 중인 미국 대학과 주 당국이 문제가 없다는 공식 입장을 냈다.

21일(현지시간)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는 성명을 내고 “지난 60일간 (메릴랜드의) 두 연구소에서 아무런 문제없이 20만개 이상의 랩지노믹스 검사를 성공적이고 효과적으로 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는 “우리는 랩지노믹스 검사를 매일 활용할 것이며 이를 주립 공중보건연구소 등에 배치할 것”이라며 “또한 록펠러재단과 함께 초당적인 주 간 검사협정의 하나로 신속한 항원 검사에 투입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메릴랜드대도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는 랩지노믹스의 유전자증폭 테스트가 받아들일 수 있는 검사임을 명확히 하길 원한다”며 “메릴랜드대 병리학협회(UMPA)·메릴랜드 유전체학연구소는 이 검사 방법을 몇 달씩 대량으로 사용해 왔으며 매우 잘 알고 있다”고 보도를 반박했다.

대학은 독감 시즌에 맞춰 코로나19와 독감,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대한 동시 검사를 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의 이전 계획을 세운 것이지, 랩지노믹스의 검사 키트에 문제가 있는 게 아니라고 덧붙였다.

랩지노믹스 측도 이날 “메릴랜드 연구소에서 (코로나19 진단키트로) 독감 바이러스를 검출할 수 있는지 테스트를 했는데, 이게 마치 위양성이 발생한 것으로 현지에서 잘못 기사화됐다”며 “메릴랜드주 정부로부터 확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메릴랜드주 지역 언론인 볼티모어 선은 메릴랜드주가 수입한 랩지노믹스사의 진단 키트에서 허위 양성이 속출한다면서 사용을 중지했다고 보도했다. 이 진단 키트는 ‘한국 사위’로 잘 알려진 호건 주지사가 지난 4월 한국에서 50만개를 긴급 공수해 화제를 모았던 제품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09-22 16:09:14
한국산 진단키트가 문제 있었으면 우리나라 전멸됐게? 언론이라면 명확한 자료만 보도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