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그룹의 상징 ‘두산타워’ 8천억원에 팔았다
두산, 그룹의 상징 ‘두산타워’ 8천억원에 팔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타워. (출처: 뉴시스)
두산타워. (출처: 뉴시스)

20년 본사 건물로 사용
3조원 자구안 이행 탄력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두산이 그룹의 상징인 두산타워를 매각하며 3조원 자구안 이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두산이 21일 이사회를 열고 그룹의 상징격인 서울 중구 소재 두산타워 빌딩을 부동산 전문 투자업체인 마스턴투자운용에 8000억원에 매각하기로 의결했다고 공시했다. 처분 예정일은 이달 28일이다.

다만, 매각 후 재임차하는 방식으로 두산타워는 계속 사용할 예정이라고 두산 측은 밝혔다. 두산타워엔 이미 4000억원 규모의 담보가 설정된 상태다. 8000억원 규모의 이번 매각으로 담보 및 세금 등 비용을 제외하면 2000억원 수준의 현금이 확보될 것으로 보인다.

동대문 패션시장에 위치한 두산타워는 지하 7층~지상 34층, 연면적 12만 2630.26㎡ 규모의 이 지역 랜드마크 빌딩이다. 시공은 두산건설이, 설계는 우일종합건축사무소가 맡아 진행했다. 1998년 준공 후 20년 이상 두산 본사로 사용됐다.

올해 자금난으로 인해 채권단에서 총 3조 6000억원을 지원받은 두산그룹은 유상증자와 계열사, 자산 매각을 통해 연내 1조원, 총 3조원의 자금을 마련하기로 했다.

두산중공업은 이달 초 1조 3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고, 박정원 두산 회장 등 대주주 일가는 책임경영 차원에서 5700억원어치의 두산퓨얼셀 주식을 무상으로 내놨다.

지난달 초에는 골프장 클럼모우CC를 하나금융-모아미래도 컨소시엄에 1850억원을 받고 매각했다.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매각도 진행 중이다. 업계에 따르면 두산그룹과 매각 주간사 크레디트스위스(CS)는 이달 22일로 예정됐던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6%에 대한 예비입찰을 오는 28일로 연기해 실시한다.

㈜두산은 자산매각을 통해 확보한 자금을 두산중공업 유상증자에 투입할 예정이다. 나머지 금액은 차입금 상환에 사용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