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내년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 ‘23건’ 선정
문화재청, 내년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 ‘23건’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한산성 취고수악대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9.21
남한산성 취고수악대 (제공:문화재청) ⓒ천지일보 2020.9.21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문화재청이 총 23건의 2021년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을 선정했다.

21일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세계유산을 활용한 내년도 프로그램을 공모해 세계유산 20건과 세계기록유산 3건을 활용한 총 23건의 2021년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세계기록유산까지 ‘세계유산 활용프로그램’ 대상으로 넣은 것은 2021년이 처음이다.

‘세계유산 활용 프로그램’은 인류의 자산인 세계유산과 세계기록유산의 가치를 국민과 함께 누리고, 세계유산을 국가의 대표 문화상품으로 활용하여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2020년부터 시작한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13선의 세계유산 활용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수원 화성의 ‘낭만소풍’,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의 ‘세계자연유산 미래 양성 프로그램’ 등 올해 운영한 13선 프로그램이 다시 반영됐고 부산 조선통신사기록물의 ‘부산 조선통신사 역사기행’과 ‘공주 조선통신사기록물’, ‘안동 한국의 유교책판’ 등 세계기록유산 3선을 포함한 10선이 새롭게 포함했다.

특히 내년도 프로그램 중에는 코로나19로 관람에 제약이 많은 부분을 고려해 위치기반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하여 단계별 과제를 수행하는 공주 공산성의 ‘백투더 백제(Back to the 백제): 웅진탐험대’, 증강현실(AR)로 통도사를 체험하는 양산 통도사의 ‘빅게임 통도사’ 등 비대면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마련됐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인류의 자산인 세계유산과 세계기록유산을 활용한 맞춤형 활용 프로그램을 꾸준히 개발하고 능동적인 활용을 통해 세계유산과 세계기록유산의 가치를 보존하고 전승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