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공수처 출범 늦다… 야당과도 협력해야”
文대통령 “공수처 출범 늦다… 야당과도 협력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해 21일 “공수처는 입법과 행정적인 설립 준비가 이미 다 끝난 상태인데도 출범이 늦어지고 있다”면서 “조속히 출범해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당정청이 합심하고 공수처장 추천 등 야당과의 협력에도 힘을 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를 주재하고 “권력기관 개혁은 어려운 일이지만, 복잡하게 생각할 필요가 없다”며 “조직을 책임지는 수장부터 일선 현장에서 땀 흘리는 담당자까지 자기 본분에만 충실할 수 있게 하는 것이 권력기관 개혁”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의 권력기관 개혁은 돌이킬 수 없을 만큼, 진척을 이루고 있다”며 “이제 입법사항은 국회와 긴밀히 협조하고 입법이 이뤄진 건 조속히 시행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찰법, 국정원법 두 개의 큰 입법 과제가 남았다”며 “권력기관 간에 균형과 견제 이루며 유기적으로 협력할 수 있게 되면 국민의 명령에 더 철저히 복무하게 된다. 오늘 회의에서 입법을 위한 전략이 세워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수사체계 조정과 자치경찰제 도입은 70년 이상 된 제도를 바꾸는 일이므로 매우 어려운 과제고 관련기관이 방안에 대해 부족하다고 여길 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천리길도 한걸음부터라는 격언을 상기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떼는 첫걸음이 신뢰를 키운다면 우리는 더욱 발걸음 재촉할 수 있다”면서 “권력기관 개혁을 완수하는 그날까지 서로를 존중하고 격려하며 힘 있게 추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