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덕흠 “이슈 물타기 해보려는 정치공세” 의혹 전면 부인
박덕흠 “이슈 물타기 해보려는 정치공세” 의혹 전면 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감기관 수주 의혹을 해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1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감기관 수주 의혹을 해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1

“여당 억측 사실이면, 대한민국 입찰시스템 붕괴”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은 21일 상임위원회 이해충돌 의혹에 대해 “최근 문제가 되는 여당발 이슈를 어떻게든 물타기해보려는 정치공세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은 제가 국정감사에서 말 한마디 했다고 공사가 늘고, 관련 상임위에 배정돼 공사가 늘고, 간사로 선임됐다고 공사가 늘었다며 억측을 쏟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여당의 억측이 사실이라면 여당 스스로 대한민국 입찰시스템이 붕괴됐음을 자인하는 것이고, 국민에게 현 정부의 조직 전체를 불신해도 좋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과 같다”면서 “검찰청에 직접 확인한 결과, 제가 진정 사건의 당사자이거나 고소·고발된 사건은 단 1건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범죄 혐의가 있다면 문재인 정권의 검찰에서 야당 국회의원에 대한 진정사건을 진행하지 않았을 리 만무하다”라며 “골프장 사업 관련 배임 등 의혹은 전문건설협회 중앙회 회장을 역임했던 K씨의 근거 없는 억측에 불과하고 2~3일 이내에 무고죄 고소와 함께 손해배상 청구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서울시 공사 수주 의혹에 대해 “당시 서울시장은 박원순 전 시장이다. 국회의원 회사를 위해 불법을 눈감아주거나 불법을 지시할 시장이 아니라는 사실은 국민이 더 잘 알 것”이라며 “의혹을 제기한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비서실장, 진성준 의원은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장이 사실이라면 서울시에서 비서실장과 정무부시장으로 있었던 천 의원과 진 의원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며 “서울시 입찰 과정이 얼마나 공정하게 진행되고 있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분들이 외압이나 청탁에 관한 구체적인 근거는 제시하지 못하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의도가 의심스러울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긴급진상조사특위를 꾸려 박 의원과 관련한 의혹에 진상조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