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 사카라에서 2500년 전 매장된 목관 무더기 발굴
이집트 사카라에서 2500년 전 매장된 목관 무더기 발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20일(현지시간) 이집트 관광·고대유물부 페이스북과 BBC 등에 따르면 현지 고고학 발굴단은 수도 카이로 인근 사카라에 위치한 '고대 매장용 수직 통로(ancient burial shaft)' 2곳에서 총 27개의 목관을 발굴했다. 사진은 이집트 당국이 공개한 관련 사진.
[서울=뉴시스]20일(현지시간) 이집트 관광·고대유물부 페이스북과 BBC 등에 따르면 현지 고고학 발굴단은 수도 카이로 인근 사카라에 위치한 '고대 매장용 수직 통로(ancient burial shaft)' 2곳에서 총 27개의 목관을 발굴했다. 사진은 이집트 당국이 공개한 관련 사진.

[천지일보=이솜 기자] 이집트 수도 카이로 남쪽에서 2500여년 전에 매장된 총 27점의 목관이 발굴됐다.

20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목관은 카이로 남쪽 약 30㎞ 지점에 위치한 사카라의 한 성지의 우물 안에서 발견됐다. 이달 초 13개의 목관이 발굴됐으며 이번에 14개의 관이 추가로 발견됐다고 현지 관리들이 전했다.

전문가들은 이번 발견된 목관이 단일 발굴 기준으로는 최대 규모라고 평가했다.

이집트 고대유물부는 19일 성명을 통해 “초기 연구 결과 이 목관들이 완전히 닫혀 있고 매장된 이후 열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다음 기자회견에서 더 많은 비밀을 밝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고대유물부에 따르면 목관은 잘 보존돼 있었으며 다른 작은 공예품들은 화려한 색으로 칠해져 있었다.

현장에서는 전문가들이 관의 배경을 좀 더 자세히 밝히기 위해 발굴 작업을 계속 하고 있다.

사카라는 3천년 이상 된 고대 유물이 계속 발굴되는 곳으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돼 있다. 사카라 피라미드에서는 고고학자들이 2018년 고양이, 악어 코브라, 새 등을 미라로 만든 것들이 발견하기도 했다. 이 미라들은 오는 11월 공개될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