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한일 여성 자살 급증… 양국 협력해 원인 등 분석”
“최근 한일 여성 자살 급증… 양국 협력해 원인 등 분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포대교 글귀 ⓒ천지일보DB
마포대교 글귀 ⓒ천지일보DB

[천지일보=이솜 기자] 한국과 일본에서 최근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하는 여성이 급증해 당국이 협력해 원인 등을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산케이 신문은 21일 최근 한국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여성이 급증한 가운데 지난달 일본에서도 비슷한 경향이 늘면서 양측 당국이 분석을 위해 정보 공유 등에 나섰다고 전했다.

산케이 신문은 일본에서 지난달 자살한 여성이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40.1% 늘어난 650명으로 집계돼 같은 달 자살 증가율(15.3%)보다 현저히 높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한국에서도 극단적 선택을 한 여성의 수가 올해 3, 4, 6월에 전년 동월보다 각각 17.3%, 17.9%, 13.6% 증가했다.

자살 방지 대책을 추진하는 일본 후생노동상 지정법인 ‘목숨을 떠받치는 자살 대책 추진센터’는 지난달 백종우 한국 중앙자살예방센터장에게 연락해 양국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여성이 증가한 배경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1577-0199), 희망의 전화(129), 생명의 전화(1588-9191), 청소년 전화(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