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민생안정 대책, 온누리상품권 10% 할인
추석민생안정 대책, 온누리상품권 10% 할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의 대표적인 전통시장 말바우시장이 12일 장날인데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0.9.12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광주시의 대표적인 전통시장 말바우시장이 12일 장날인데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0.9.12

기차역서 마스크 최대 45% 세일
직원에 선물 비과세 혜택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21일부터 종이 온누리상품권이 10% 할인된 가격에 팔리고 모바일상품권 구매 혜택도 늘어난다. 또 9월 마지막 주에는 기차역 편의점에서 마스크를 최대 45% 세일한다. 아울러 정부는 직원들에게 추석 선물을 준 기업들은 내년에 부가가치세 비과세 혜택을 더 많이 누릴 수 있도록 한다.

20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각종 추석 민생안정 대책을 본격적으로 집행한다. 우선 21일부터 종이 온누리상품권이 10% 할인된 가격에 팔리고 추석이 있는 이달 9월에만 1인당 최대 구매 한도가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커진다. 우체국이나 시중은행에 신분증을 제시하고 상품권을 현금으로 구매해야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도 연말까지 구매 한도가 월 7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향되고 할인율은 10%가 적용된다. 10월 말일까지 모바일 상품권을 50만원 이상 쓰면 내년 1∼2월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구매 한도가 월 100만원으로 늘어난다. 모바일 상품권은 농협 올원뱅크, 제로페이, 페이코 등 앱을 통해 살 수 있다. 이밖에 전통시장과 중소형 마트에서 농수산물을 살 때 최대 1만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는 쿠폰 110억원어치도 풀린다.

명절에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전국 기차역 편의점 282곳에서 마스크가 최소 16.7%에서 최대 44.9% 할인된 가격에 판매된다. 기간은 추석 연휴 전날인 29일부터 마지막 날인 10월 4일까지 6일간이다.

또한 직원들에게 추석 선물을 준 기업들은 내년에 부가가치세 비과세 혜택을 평년보다 더 많이 받게 된다. 회사가 사업을 위해 쓸 목적으로 재화를 살 경우 이듬해 1월 부가세 확정신고를 할 때 매입세액공제 혜택을 받는다. 다만 직원들에게 선물을 나눠주는 경우에는 일정 금액을 공제받은 다음 나머지에 대한 부가세를 따로 내야 한다.

지금까지는 기업이 직원에게 명절, 생일, 경조사 선물을 지급할 경우 사원 1인당 연간 10만원까지 부가세 면세 혜택을 줬다. 앞으로는 결혼·출산 등 비정기적 경조사와 생일, 명절 등 정기적 경조사 각각 10만원씩 총 20만원을 비과세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