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주류 소비자 월평균 8.5일 음주… ‘맥주’ 가장 선호해”
“지난해 주류 소비자 월평균 8.5일 음주… ‘맥주’ 가장 선호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마트 내 맥주 판매 코너.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마트 내 맥주 판매 코너.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주류 소비자는 한 달 동안 평균 8.5일 술을 마신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가장 선호하는 술은 맥주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술을 마시는 장소와 상대가 모두 변한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2019 주류시장 트렌드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주류 소비자의 월평균 음주 일수는 2015년 8.4일에서 2016년 8.9일로 증가했지만 2017년과 2018년 모두 8.8일로 감소했다. 지난해에는 이보다 0.3일 감소한 8.5일을 기록했다.

월평균 주종별 음주 비중을 보면 맥주가 36.9%로 가장 많았고 소주 32.9%, 전통주 20.1% 등이었다. 맥주와 소주를 합한 비율이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마시는 양이나 빈도와 관계없이 가장 좋아하는 술은 맥주라고 답한 응답자가 42.5%로 가장 많았고, 소주 24.9%, 전통주 17.8% 등의 순이었다.

선호 이유를 보면 맥주는 가볍고 상쾌한 맛이 있고, 알코올 도수가 적당하며 목 넘김이 좋다고 답한 응답자가 많았다. 소주에 대해서는 파는 곳이 많고 가격이 비교적 싸며 안주와 잘 맞는다고 답했다.

특히 전통주를 마시는 비율이 2016년 15.7%, 2017년 16.2%, 2018년 19.2%, 2019년 20.1%로 매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최근 6개월 동안 와인을 마신 빈도는 ‘1∼2회’가 29.0%로 가장 많았고, ‘한 달에 1번’이 22.7%, ‘6개월 동안 3∼4회’가 19.0%, ‘한 달에 2∼3번’이 18.1% 등이었다.

또 코로나19 이후 술을 마시는 장소·상대·상황이 모두 변했다. 먼저 코로나19 이후 주류 음용 장소가 변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65.7%였다. 특히 이들을 상대로 장소가 어떻게 변했는지 조사한 결과 집에서 마신다는 응답자가 87.3%로 절대다수를 차지했고 이어 치킨·호프집 4.1%, 음식점 3.0%, 일반주점 2.0% 순이었다.

함께 술을 마시는 상대가 변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61.7%였고, 같이 술을 마신 상대로는 배우자·가족이 43.2%, 혼자가 38.9%로 집계됐다. 동성 친구 5.9%, 이성 친구 4.3%로 조사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