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자 곧 지명… 여성 가능성”
트럼프 “긴즈버그 대법관 후임자 곧 지명… 여성 가능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출처: 뉴시스)
트럼프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고(故)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의 별세로 공석이 된 대법관 후임자를 곧 지명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곧 후보자를 가질 것”이라며 “아마도 여성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고 AFP통신과 연합뉴스 등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후임 인선 과정과 관련해 “우리는 그 절차를 존중하기를 원하며 그 절차는 진행될 것”이라며 “빠르게 진행될 것 같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거론되는 후보군 가운데 보수 성향 여성인 에이미 코니 배럿 제7연방고등법원 판사와 제22연방고법의 쿠바계 여성인 바버라 라고아 판사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배럿 판사는 매우 존경받고 있고 라고아 판사는 “비범한 사람이고 히스패닉”이라고 말했다.

연방 대법관은 대통령이 지명하며 상원의 임준을 거쳐 임명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