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긴즈버그는 선구자… 안치 때까지 조기 게양해야”
트럼프 “긴즈버그는 선구자… 안치 때까지 조기 게양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유세에서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를 비난했다(출처: 뉴시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유세에서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를 비난했다(출처: 뉴시스)

반대 성향에도 불구 “미국인에 영감”

미국 정치권 추모도 이어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향년 87세로 타계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을 “선구자”라고 높이 평가했다. 아울러 연방기관에 조기를 게양하라고 지시했다.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여성과 성 소수자 등을 위해 앞장 서온 긴즈버그 대법관의 업적을 기리며 “그는 연방대법관이 된 두 번째 여성이며, 모든 미국인들에게 영감을 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는 암과 역경을 여러 차례 이겨내고 연방대법원에서 근무를 지속했던 끝 없는 투사였다”며 “법에 대한 헌신과 죽음 앞에서도 대담했던 것은 수 많은 그의 팬들을 고무시켰고 수많은 여성 변호사들에게 롤 모델이 됐다. 그의 유산과 미국 역사에 기여한 바는 결코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을 비롯해 미 전역의 모든 공공 건물과 군사 기지, 해외 외교 시설에 대해 긴즈버그 대법관이 영원한 안식에 들 때까지 조기를 게양하도록 지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연방법 제4조 제7항을 포함한 미국의 헌법과 법률이 내게 부여한 권한에 따라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에 대한 존경의 표시로, 백악관과 모든 공공건물, 워싱턴DC와 미 전역 및 그 영토의 군사 기지·해군 기지·해군 함정에 그가 안치될 때까지 해가 떠 있는 시간 동안 조기를 게양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미국 진보진영의 상징인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이 18일(현지시간) 87세의 일기로 췌장암으로 사망했다(출처: 뉴시스)
미국 진보진영의 상징인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이 18일(현지시간) 87세의 일기로 췌장암으로 사망했다(출처: 뉴시스)

한편 긴즈버그 대법관은 이날 췌장암 전이에 따른 합병증으로 워싱턴에 있는 자택에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별세했다.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은 다섯 차례나 암과 싸우면서도 법정을 떠나지 않으며 미국의 정의를 대변했던 거목이다. 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미국 정치인들의 조의가 이어졌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매우 슬픈 소식”이라며 “긴즈버그는 위축되지 않고 맹렬하게 모두를 위한 인권을 추구한 여성이었다”고 추모했다.

버니 샌더스 민주당 상원의원도 긴즈버그의 사망은 “미국의 커다란 손실”이라며 “그는 정의와 평등권의 비범한 수호자였으며, 미국 현대사에서 위대한 법관의 하나로 기억될 것”이라고 트위터에 남겼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이 "우리의 민주주의와 이상에 대한 확고한 믿음을 가지고 끝까지 싸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차남인 에릭 트럼프도 트위터에서 “진실한 판결을 위해 싸운 투사”라며 “나는 그녀를 전적으로 존경한다. 평화롭게 쉬시기를”이라며 애도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