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경로 불분명 최근 2주간 28.1%… 계속 상승세
감염경로 불분명 최근 2주간 28.1%… 계속 상승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2주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감염 경로. (제공: 중앙방역대책본부)
최근 2주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감염 경로. (제공: 중앙방역대책본부)

15일부터 계속 높아져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감염 경로를 모르는 환자 비중이 2주간 28.1%로 지난 4월부터 집계된 이후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1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6일부터 이날까지 2주 동안 신규 확진자 1883명 중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530명이다. 전체 28.1%다.

많은 수의 확진자가 어떻게 감염됐는지 아직 모른다는 것이다.

‘감염경로 조사 중’으로 분류되는 확진자 비율은 지난 15일 25%를 시작으로 16일 25.4%, 17일 26.4%, 18일 26.8% 19일 28.1%로 계속 높아지고 있다.감염경로가 빨리 확인되지 않으면 그만큼 방역 조치도 느려지는 만큼 감염경로 확인은 중요한 사안이다. 그러나 최근 20%를 계속 기록하면서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하는 기준 중 하나가 감염경로 불분명 사례 비율이 ‘5% 미만’이어야 한다는 점에서 감염경로 확인이 방역당국의 중요한 과제가 될 전망이다.

오히려 감염경로 불분명 비율이 높아진다는 점에선 3단계 강화 확률이 완전히 사라지지 않고 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3단계 강화 기준 중 하나가 감염경로 사례 비율의 ‘급격한 증가’ 이기 때문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