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병역비리 근절 노력 강화… ‘공정’ 요구 공감”
文대통령 “병역비리 근절 노력 강화… ‘공정’ 요구 공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는 ‘공정’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요구를 절감하고 있다”며 이에 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19일 제1회 청년의 날을 맞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우리 사회의 공정에 대해 허심탄회한 이야기를 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청년들과 함께하고자 했고 공정과 정의, 평등한 사회를 위해 한 걸음씩 전진하고 있지만, 여전히 불공정하다는 청년들의 분노를 듣는다”며 “공정을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비로소 모습을 드러내는 불공정도 있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 예로 ‘인국공(인천국제공항공사)’ 사태를 언급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의 삶 전반에 존재하는 불공정을 과감하게 개선해 공정이 우리 사회에 뿌리내리도록 하겠다”면서 “청년들이 앞장서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의 눈높이에서 공정이 새롭게 구축되려면 채용, 교육, 병역, 사회, 문화 전반에서 공정이 체감돼야 한다”면서 “병역 비리, 탈세 조사, 스포츠계 폭력근절 노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부동산 시장 안정, 청년 등 실수요자 보호, 투기 억제에 대한 정부 의지는 단호하다”며 “주택 공급 확대를 차질없이 추진하며 신혼부부와 청년의 주거 보호에도 만전을 기하겠다. 공정사회의 기반인 권력기관 개혁 또한 끝까지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