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부터 사용 금지' 발표에…미국서 위챗 다운로드 급증
'20일부터 사용 금지' 발표에…미국서 위챗 다운로드 급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싱턴=AP/뉴시스]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한 위챗 사용자가 위챗 대화창을 보여주고 있다. 2020.08.22.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한 위챗 사용자가 위챗 대화창을 보여주고 있다. (출처: AP/뉴시스)

미국 정부가 20일(현지시간)부터 중국 모바일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앱) '위챗'의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발표한 직후 위챗의 다운로드 횟수가 급증했다.

앱 분석업체 센서 타워에 따르면 위챗은 애플의 앱스토어에서 18일 기준 가장 많이 설치된 앱 100위에 올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올해 위챗이 앱스토어 순위 500위 안에 든 것은 처음이다. 통상적으로 위챗은 1천~1천500위를 맴돌았다고 센서 타워는 전했다.

이날 미국 상무부는 "중국 공산당에 사용자들의 정보가 전달된다"며 국가안보를 들어 20일부터 미국에서의 위챗 사용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와 동시에 중국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의 설치 및 업데이트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치에 따라 20일부터 미국에서 위챗을 통한 메시지 전송뿐만 아니라 결제, 쇼핑 등의 기능이 제한된다. 이에 따라 사용자는 위챗 앱 자체의 속도가 현저히 느려지는 등 크고 작은 불편을 겪을 전망이다.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은 "미국 내 위챗은 사실상 완전히 셧다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미국 외 지역에서는 이번 조치에 적용받지 않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미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중국 바이트댄스 소유의 틱톡 앱 순위는 애플 앱스토어에서 4위를 유지하고 있다. 틱톡이 올해 가장 많이 설치된 앱 순위에서 15위 밖으로 밀려난 적은 한 번도 없다.

현재 미 소프트웨어 기업 오라클이 틱톡 미국 사업 부문의 약 20% 지분을 인수하는 협상이 진행 중이어서 앱을 미리 설치한 사용자의 경우 오는 11월 12일까지는 이용이 가능하다.

(서울=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