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도 버티던 ‘車 내수판매’… 6개월 만에 ‘주춤’
코로나에도 버티던 ‘車 내수판매’… 6개월 만에 ‘주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에 차량들이 출고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출처: 뉴시스)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야적장에 차량들이 출고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급감했던 자동차 수출이 회복 조짐을 보이다 지난달 코로나19 재확산에 다시금 주춤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상승세를 보이던 자동차 내수판매는 개별소비세 감면율 축소 등으로 6개월 만에 하향세를 보였다.

18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8월 자동차 산업 월간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자동차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8% 감소한 13만 6538대로 집계됐다.

월별 자동차 수출은 지난 4월(-44.6%), 5월(-57.5%), 6월(-40.1%) 급감하다 7월(-11.7%) 감소 폭이 줄었으나 다시 확대됐다. 이와 함께 지난달 자동차 생산도 전년 동기보다 6.4% 감소한 23만 3357대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버팀목 역할을 해오던 내수판매는 지난달 판매가 지난해 8월보다 1.2% 감소한 13만 5349대를 기록해 6개월 만에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대해 업계는 조정된 개별소비세 인하 폭(70%→30%)과 코로나19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전년 동기 대비 월별 내수판매는 2월(-18.8%), 3월(10.1%), 4월(8.0%), 5월(9.7%), 6월(41.9%), 7월(8.9%)까지 오름세를 이어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