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추석 명절 대비 하도급 실태 민·관 합동점검
부산시, 추석 명절 대비 하도급 실태 민·관 합동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금체불 등 불법 하도급 점검으로 건설 약자 보호 나서

[천지일보 부산=강태우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가 21일 하루 동안 ’추석 명절 대비 하도급 실태 민·관 합동점검‘을 펼친다고 밝혔다.

이는 추석 연휴를 앞두고 건설 약자들이 임금, 하도급대금, 건설기계대여대금 등의 체불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부산시와 전문건설협회가 합동 점검반을 꾸려 언론보도, 민원 등이 발생한 하도급 공사현장을 직접 찾아 불법 하도급 실태에 대해 점검한다.

또한 지역 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해 지역업체 하도급률은 물론 지역 자재 및 장비사용 현황에 대해서도 확인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이번 점검에서 적발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시정조치, 고발 등을 할 계획이며, 구·군에서도 관내 대형공사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별도로 실시하도록 해 점검대상을 확대한다.

최대경 부산시 도시계획실장은 “이번에 불법사항이 확인되는 공사현장은 수시로 현장 점검하는 등 계속 관리해 나갈 것”이라며 “지역업체의 하도급 참여율과 지역 자재 및 장비 점유율을 높여 지역 건설산업을 활성화하고, 올해 11월에 의무시행될 건설근로자 전자카드제도의 조기정착 기반을 조성해 건설현장 부조리 관행을 타파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임금 체불 해소 등으로 건설현장 근로자들이 따듯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2018년 설부터 명절 대비 공사현장 점검을 해오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