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신설법인 IPO 최소 1년 걸려”
LG화학 “배터리 신설법인 IPO 최소 1년 걸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로고. (제공: LG화학)
LG화학 로고. (제공: LG화학)

IPO 비중은 20~30% 수준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LG화학이 배터리 신설법인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의 기업공개(IPO)와 관련해 최소 1년은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LG화학에 따르면 전날(17일)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컨퍼런스콜에서 “구체적 일정과 계획은 앞으로 수돼야 하나, IPO를 바로 추진한다 해도 절차에 1년 정도 소요되며, IPO 관례상 비중은 20~30%수준으로 크지 않고 배터리 자회사에 대해 LG화학이 절대적인 지분율을 계속 보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차 부사장은 이어 “따라서 IPO를 통해 배터리 사업이 더 큰 성장을 할 수 있는 배경이 될 수 있으며, 존속법인인 LG화학의 주주가치에도 당연히 반영이 될 것이기 때문에 궁극적으로 LG화학 주가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LG화학은 이번 배터리 사업의 물적분할에 대해 존속법인이 분할법인의 주식 100%를 보유하게 되는 것으로 기존 LG화학 주주들의 이익을 해치지 않으며, 오히려 물적분할 법인의 집중적 성장을 통해 주주가치가 제고 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여러가지 선택옵션 중 배터리 신설법인의 상장을 통한 대규모 자금조달이 가능하고 이 자금을 활용해 배터리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실행할 수 있어 배터리 분할법인의 외형과 수익성이 글로벌시장에서 한층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차 부사장은 “그동안 배터리 사업에 가려진 석유화학사업과 첨단 소재사업, 바이오사업에 투자와 운영역량을 집중할 수 있게 됨으로써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석유화학 차별화 사업 확대 통한 고도화, 전지 재료 전반에 걸친 사업 확대, 신약 개발 집중하는 생명과학 등 성장의 기회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라는 계획이다. 또한 필요 시 M&A 및 협업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